Huffpost Korea kr

한때 예술인이었던 김형태 박물관문화재단 사장의 최후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취임 이후 여직원 성추행과 인사 전횡 등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나 물의를 빚은 김형태 국립박물관문화재단 사장이 해임됐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11일 김 사장에 대한 해임을 결정하고 본인에게 통보했다고 14일 밝혔다.

경향신문

해임 조치로 공석이 된 재단 사장 업무는 현 사무국장의 직무대행 체제로 운영된다. 문체부는 관련 규정에 따라 신임 사장 인선을 위한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 문체부는 “조윤선 장관이 앞으로 성추행 등 불미스러운 상황이 발생할 경우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정하고 단호하게 처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해임된 김형태 사장은 인디음악그룹인 황신혜 밴드의 리더 출신으로, 2014년 6월 취임한 이래 여 직원들에 대한 성희롱과 성적 폭언, 사직강요 등을 일삼아왔다는 의혹이 제기돼 문체부가 감사에 들어간 바 있다.

Close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파문' 대국민담화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