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지원이 "추미애나 박근혜나 똑같다"며 추미애를 맹비난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JW
연합뉴스
인쇄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14일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의 양자 영수회담 제안을 박근혜 대통령이 수용한 것과 관련, "제안한 추 대표나 받아들인 박 대통령이나 똑같다"고 비판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성난 100만 촛불 시민들의 요구를 잘 알고 있을 추 대표가 그런 제안을 한 것과 또 그것을 덜컥 받은 청와대도 똑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 대통령의 질서있는 퇴진을 위해 국민이 바라는 대로 야권공조를 튼튼히 해서 그 일을 추진하는 것이 옳은 일"이라며 "야권공조를 깨버리고 저렇게 하면 딱 국민이 염려하는, 청와대의 바람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면서 거듭 비판했다.

그는 이어 "추 대표의 진의가 어디서 출발했는지, 과연 촛불민심과 국민 염원을 알고 있는지 의아했다"며 "청와대가 이것을 덜컥 받은 것은 아직도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진상을 호도해서 대통령의 임기를 연장해보려고 하는 술책이라고밖에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러면서 '추 대표의 회담 제안을 박 대통령이 수용한 것이 야권분열을 노린 것이냐'는 질문에는 "기다리고 있는데 밥 넣어준 것"이라며 "야권은 균열되고 그러면 대통령의 임기는 살려갈 수 있다는 덫에 우리가 빠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choo

박 위원장은 이번 양자회담으로 야권공조가 파기되는 것이냐는 질문에는 "국민의 염원대로 질서있는 박 대통령의 퇴진을 위해서 야권공조가 계속되기를 바란다"며 "잘못된 것이기 때문에 취소되기를 바란다"고만 답했다.

그는 이어 "대단히 잘못된 결정으로 규정하고 함께 공조해서 여야 3당과 대통령이 머리를 맞대고 이 난국을 풀어가야 한다"며 "그렇게 하기 위해선 처음 약속대로 야 3당이 철저한 공조가 필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박 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도 "국민은 80년 소위 서울의 봄처럼 야권 균열을 염려했는데 아니나다를까 청와대는 야권분열로 임기 보장을 획책하고 있습니다. 추 대표가 회담을 취소하는 것이 진정한 용기이고 민주주의를 지킬 수 있습니다. 누구나 실수를 할 수 있지만 바로 잡는 것이 용기"라고 썼다.

박 위원장은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도 "과연 야권공조는 어떻게 하고 국민의 염려하는 대로 야권의 통일된 안이 없는 상황에서 어떻게 할 것인지, 저의를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이라며 영수회담 제안을 비판했다.

그는 "하야를 기대하는 것은 박 대통령과 청와대 비서실, 그리고 새누리당 친박(친박근혜) 일부의 작태를 볼 때 기대하기 어렵다"면서 "탄핵에는 상당한 시일이 필요하기 때문에 먼저 우리는 대통령의 탈당을 요구했고, 탈당을 기초로 3당 대표들과 영수회담을 통해 중립적인 능력 있는 총리 선임을 합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Close
11.12 사상 최대의 촛불 집회가 열렸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