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 남자가 쏘아 올린 타구가 일본과 네덜란드를 잠시 패닉에 빠뜨렸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otani shohei

일본이 낳은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22·닛폰햄 파이터스)가 친 공이 도쿄돔 천장 속으로 사라져버려서 잠시 야구장에 있던 모두가 패닉에 빠졌다.

오타니 본인은 물론이고 고쿠보 히로키 일본 국가대표팀 감독, 관중 모두 당황했다. 특히 영상에 잡힌 감독의 표정이 압권이다.

시속 160km가 넘는 구속을 자랑하는 '괴물투수'이자 '거포'인 오타니는 13일 도쿄돔에서 열린 일본-네덜란드 평가전에서 2-8로 뒤진 7회초 선두타자 대타로 나와 방망이를 강하게 휘둘렀다.

타구는 도쿄돔 우측 천장으로 향하더니 자취를 감췄다.

오타니는 얼떨결에 베이스를 모두 밟아 홈으로 돌아왔다.

확인 결과 타구는 도쿄돔 천장을 덮은 천의 작은 틈 사이를 파고든 것으로 드러났다.

로컬룰에 따른 2루타다. 더그아웃 부근에 있던 오타니는 2루로 돌아갔다.

도쿄돔 천장에 공이 끼게 만든 선수는 2002년 마쓰이 히데키(당시 요미우리 자이언츠) 이후 오타니가 14년 만이다.

일본은 이후 8-8로 승부를 원점으로 만들었고, 결국 승부치기 끝에 12-10으로 승리했다.

오타니는 투수와 타자를 겸하는 '이도류'다.

193㎝의 큰 키와 타고난 재능으로 마운드에서 시속 160㎞ 이상의 강속구를 뿌리고 타석에서 괴력을 발휘한다.

미국도 오타니 타구의 '실종 사건'에 관심을 드러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소식을 다루는 MLB닷컴은 오타니가 꾸준히 98~101마일(158~163㎞)의 직구를 던지고 올해 평균자책점 1.86을 기록한 뛰어난 투수라며 "이런 타구를 날렸다는 사실이 놀랍다"고 전했다.

오타니의 메이저리그 진출 시기와 조건은 세계 야구계의 큰 관심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