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인근에서 규모 7.4 강력한 지진이 발생해 쓰나미 경보가 발령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ARTHQUAKE
USGS
인쇄

뉴질랜드 남섬의 크라이스트처치 인근에서 14일(현지시간) 오전 0시 2분께 규모 7.4의 강진이 발생했다고 미국 지질조사국(USGS)이 밝혔다.

진앙은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북동쪽으로 91㎞, 뉴질랜드 수도 웰링턴으로부터 200㎞ 떨어진 지점으로, 진원의 깊이는 비교적 얕은 10㎞여서 피해가 우려된다. 진앙지는 관광객들이 많이 모이는 헨머스프링 온천마을에서 남동쪽으로 15㎞ 떨어진 지역이다.

뉴질랜드 방재당국은 쓰나미 경보를 발령하고 남섬 동부 해안의 주민들에게 고지대로 대피하라고 트위터와 성명을 통해 알렸다고 AFP,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다.

방재당국은 앞으로 더 큰 진동이 있을 수 있으며, 쓰나미도 앞으로 몇시간 동안 계속될 수 있으므로 경보가 해제될 때까지 주의해야한다고 당부했다.

한밤에 일어난 이번 지진에 따른 피해 상황은 아직 보고되고 있지 않다.

남섬 타카카에 사는 엘리자베스라는 여성은 현지 라디오에 "집 전체가 뱀처럼 꿈틀거렸다. 무언가가 부서졌고, 전기도 나갔다"고 밝혔다.

뉴질랜드는 '불의 고리'로 불리는 환태평양 조산대에 있어 지진이 자주 일어나는 국가 중 하나다.

크라이스트처치에서는 지난 2011년 2월 규모 6.3의 강진이 발생해 185명이 목숨을 잃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