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가 "거국중립내각 출범하면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OREA
연합뉴스
인쇄

새누리당 이정현 대표는 13일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에 따른 비주류의 당 지도부 사퇴 요구와 관련, 여야 합의로 거국중립내각이 출범하면 당 대표직에서 즉각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지금 당장 물러나지는 않겠다는 얘기다.

이 대표는 이날 여의도당사에서 비공개 최고위원 간담회를 연 뒤 브리핑을 통해 "여야 협의를 거쳐 국무총리가 임명되고 중립내각이 출범하는 즉시 일정에 상관없이 당 대표직을 내려놓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후임 당 대표는 내년 1월 21일 조기 전당대회를 열어 선출하도록 하고, 대통령선거 후보도 당 대표가 될 수 있도록 당헌을 개정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나 이는 당내 비주류가 요구해온 '이정현 지도부'의 즉각 사퇴와 당 해체 요구를 거부한 것으로, 이 대표의 뜻이 관철될 가능성은 여전히 미지수다.

seoul

이에 대해 비주류는 "이정현 체제로는 현 정국을 헤쳐갈 수 없다"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비주류 모임을 최근 주도해온 황영철 의원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 대표의 결정은 현 지도 체제를 그대로 유지한 가운데 전대를 치러 당권만 바꾸려 하는 것으로 인식될 수밖에 없다"면서 "이는 전혀 국민의 뜻을 반영하지 못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조기 전대 소집 결정 배경과 관련해 "비대위 구성은 여러 가지 당 수습 안 중 하나로 결코 정답일 수 없다"면서 "지금은 비대위 구성을 할 한가한 상황이 아니므로 당원 선출에 의한 지도부를 빨리 출범시키는 게 옳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전대 시기를 1월 중순으로 잡은 이유에 대해 "현재 진행되는 많은 사안이 그때쯤에 어느 정도 수습이 되길 바라는 심정으로…"라며 "새로 출범하는 지도부는 당을 화합해 재창당 수준으로 재건하고 혁신할 임무가 있기에 가급적 정리 된 분위기 속에서 출범하길 바라는 의미에서 여러 사람과 상의해 그렇게 잡았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지도부를 선출하는 데는 최소한 준비 기간도 필요하다"면서 "최소한의 행정적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ban ki moon

이 대표는 또 1월 중순으로 전대를 잡은 이유가 비슷한 시기 귀국할 예정인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염두에 둔 게 아니냐는 관측에 대해 "본인 선택의 문제일 것"이라며 "누구를 염두에 두고 안 두고를 떠나 선대위 출범이나 보궐선거 등 여러 가지를 고려할 때 그때쯤 지도부가 출범해야만 당의 향후 정치일정을 추진해나갈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같은 최고위의 결정을 의원총회를 통해 추인받아야 하는 게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 "의총은 국회 사안에 대해서 하고, 당무에 관해선 최고위가 한다"며 사실상 최고위가 최종 결정을 내린 것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밖에 대선후보의 당 대표 겸직을 허용하려는 취지에 대해서는 "대선후보군 정도의 당내 위치와 장악력이 있는 분이 대표를 하면 아무래도 당의 개혁과 쇄신 등을 힘있게 추진해갈 수 있을 것"이라며 "당이 상당한 비상시국이어서 이번에 한해 그렇게 하자는 의견이 많아 수용했다"고 말했다.

Close
11.12 사상 최대의 촛불 집회가 열렸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