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추미애 민주당 대표가 "빨리 하야하는 게 정국수습"이라고 박 대통령에 조언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THEMINJOO
연합뉴스
인쇄

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13일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사실 빨리 하야하시는 길이 정국수습"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 연석회의가 끝나고 나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가 정국 정상화를 정말 진심으로 생각한다면 국민의 마음을 헤아려야 한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이어 "하야 주장을 하자는 것이 아니라, 국민의 마음은 '대통령 때문에 국정혼란이 빚어진 것이니 대통령이 결자해지의 마음으로 하야 결정을 하셔야 된다'는 말"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으로서는 광장에서의 국민의 뜻과 일체감, 나라에 대한 걱정을 존중하면서 또한 국정에 대한 무게감과 책임감을 갖고 있다"며 "그 책임감으로 어떻게 풀어가야 하느냐는 여러 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보고 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연석회의 모두발언을 통해서는 "대통령께서 마지막 하실 일은 불상사가 일어나기 전에, 국민이 다치기 전에, 평화롭고 순조롭게 순리대로 정국 정상화를 위해 결자해지하는 것"이라며 "그렇지 않다면 국민의 손으로 헌법이 대통령께 드린 권한을 돌려받는 절차가 남았을 뿐"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전날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촛불집회와 관련, "어제 우리는 도도한 역사의 물결을 현장에서 보았다"며 "위대한 국민이 만든 승리의 역사로, 민주주의의 새 역사의 기운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박 대통령께서 늘 애국을 강조했다. 대통령이 이 상황에서 할 수 있는 애국이란 하나 뿐인 것 같다"며 "이런 촛불을 들고나온 국민의 마음을 헤아리고 받드는 것 아니겠는가. 지척에 있는 청와대에서 안들을래야 도저히 안들을 수 없는 국민의 목소리였다"고 덧붙였다.

추 대표는 전날 집회 직후 당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국정에서 전면 손을 떼라'는 국민 요구를 대통령이 계속 묵살하는 건 국민과 민주주의데 대한 선전포고"라며 "민주당은 국민의 뜻을 따르겠다. 당원의 결집된 힘으로 국민 주권을 지키기 위해 끝까지 싸우겠다"고 밝혔다.

Close
11.12 사상 최대의 촛불 집회가 열렸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