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북한 언론들이 '남조선에서 박근혜 퇴진 촛불집회가 열렸다'고 신속하게 보도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RODONG
로동신문
인쇄

북한 매체들이 13일 전날 광화문 등지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촛불집회 소식을 자세하게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12일 남조선 전지역에서 청와대 악녀 박근혜 역도를 기어이 권력의 자리에서 끌어내리기 위한 제3차 범국민투쟁이 대규모적으로 전개됐다"면서 집회에는 전국적으로 110만여 명이 모였다고 전했다.

북한 매체가 우리나라 관련 소식을 만 하루도 지나지 않아 이처럼 신속하게 보도한 것은 이례적이다.

방송은 이어 집회에 참여해 박 대통령의 퇴진을 외친 4.16가족협의회 운영위원장을 비롯해 사드(THAAD) 배치철회 성주투쟁위원회 공동위원장, 고(故) 백남기 농민의 딸 등의 발언도 소개했다.

방송은 또 집회 참가자들이 선언문을 통해 "박근혜 추문사건의 본질은 부패의 무능의 결정체이며 민중의 분노는 비정상적인 사회를 더이상 두고보고만 있을 수 없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주장했다고 언급했다.

방송은 이밖에 일부 시위자들이 상여를 매고 행진한 것과 여당 일부 의원들도 참석한 점, 부산과 광주 등 지역에서도 시위가 열린 사실 등도 소개했다.

북한 노동신문이 계속 反박근혜 시위를 칭송하면서 한국의 민주주의를 공짜로 홍보하고 있다니 얼마나 아이러니하고 위험한 일인가.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이날 6면 전면을 전날 촛불집회와 사전집회 기사, 박 대통령의 권력 이양을 요구하는 야당의 움직임 등으로 채웠다.

신문에 실린 '박근혜는 항복하라, 민중이 승리하는 래일(내일)을 만들 것이다'라는 제목의 조선중앙통신 기사는 "무려 110만여명의 각계층 군중이 떨쳐나 희대의 악녀를 력사(역사)의 심판대에 세우려는 자기들의 의지를 힘있게 과시하였다"고 전했다.

신문은 "(청와대 주변이) 타오르는 각계층 인민들의 초불(촛불)에 둘러싸여 역적패당을 커다란 공포에로 몰아넣었다"면서 "온 남녘땅이 투쟁으로 끓어번졌다"고 묘사했다.

신문은 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각계의 집회 및 시국선언, 광화문에 등장한 단두대 모형, 촛불집회 전경 등 다양한 시위 모습을 담은 사진 12장도 실었다.

Close
11.12 사상 최대의 촛불 집회가 열렸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