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100만 촛불집회' 시위 규모가 지하철 승객 이용 통계로 증명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EOUL
People take part in a rally calling for President Park Geun-hye to step down in central Seoul, South Korea, November 12, 2016. REUTERS/Kim Hong-Ji | Kim Hong-Ji / Reuters
인쇄

12일 서울 도심을 가득 메운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촛불집회에 100만명의 시민이 참가했다는 것이 지하철 이용 통계로도 확인됐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 기준 광화문광장과 서울광장 인근 지하철역 12곳을 이용한 시민은 총 154만7천555명(승차 73만6천332명·하차 81만1천223명)이다.

이는 지난해 11월 토요일 평균 이용객 70만1천458명(승차 35만6천70명·하차 34만5천388명)보다 84만6천97명 증가한 숫자다.

승·하차 인원이 중복으로 집계될 수 있기 때문에 지하철에서 내려 도심으로 들어온 하차 인원을 기준으로 삼으면 81만1천223명이다. 이는 전년 평균 하차승객보다 46만5천835명 늘어난 규모다.

지하철 수송분담률이 약 37%인 점을 고려하면 12일 집회장 인근을 찾은 시민은 총 219만2천494명으로 추산된다.

집회 참석이 아닌 다른 이유로 지하철을 이용한 시민을 제외하려 전년대비 증가 인원(46만5천여명)을 대입해 같은 방식으로 계산하면 총 125만9천13명 규모다.

seoul

seoul

이날 역별 하차 인원은 광화문역이 11만1천146명으로 전년보다 7만9천675명 늘었고 ▲ 시청역(1호선) 10만7천883명·8만2천180명↑ ▲ 시청역(2호선) 8만4천709명·6만7천342명↑ ▲ 종각역 8만1천82명·4만1천598명↑ ▲ 종로3가역(1호선) 8만5천598명·2만8천859명↑ ▲ 종로3가역(3호선) 1만6천497명·6천239명↑ ▲ 종로3가역(5호선) 3만5천740·2만2천110명↑ ▲ 을지로입구역 8만9천338명·4만6천99명↑ ▲ 서울역 7만7천542명·전년 대비 1만8천139명↑ ▲ 경복궁역 6만4천401명·3만7천589명↑ ▲ 안국역 4만5천491명·1만5천963명↑ ▲ 서대문역 3만1천796명·2만43명↑ 등이었다.

서울시는 12일 1·2·3·5호선 지하철 막차 운행 시간을 0시 30분께까지 연장해 실제 지하철 이용객은 이보다 더 많다.

시내버스를 이용해 집회에 참가하거나 지방에서 전세버스나 고속버스, KTX 등 열차를 이용해 상경한 인원까지 합하면 집회 참석 인원은 더 늘어난다.

이날 주최 측이 추산한 참가자는 100만명, 경찰은 26만명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주최 측이 추산한 100만명이라 숫자가 허수는 아니라는 것이 지하철 이용객 통계로도 나타난다"며 "100만명 가량의 시민이 집회에 참가했다고 보는 것이 합리적일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 도심에서 100만명이 모인 대규모 집회는 1987년 6월 항쟁 이후 처음이다. 12일 집회는 2000년대 들어 가장 큰 집회로 꼽히는 2008년 광우병 촛불집회(주최 측 70만명, 경찰 8만명)도 한참 뛰어 넘는 규모다.

Close
11.12 사상 최대의 촛불 집회가 열렸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