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100만 촛불집회' 다음날, 청와대가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3차 대국민담화' 얘기도 나온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 HYE
POOL New / Reuters
인쇄

청와대는 12일 오전 10시 한광옥 대통령 비서실장 주재로 수석비서관회의를 열어 전날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촉구 주말 촛불집회와 관련해 대응 방안을 논의했다.

회의에서는 우선 서울 도심에만 100만명(주최측 추산·경찰추산 26만명)이 몰리면서 6월 항쟁 이후 최대 집회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 민심이 엄중하다는 점을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법원의 허용 결정으로 시위대가 청와대 인근까지 가두행진을 벌이면서 청와대 경내에까지 박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들리면서 민심을 더 무겁게 받아들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 대통령도 관저에서 집회 상황을 지켜본 것으로 알려졌다.

park geun hye

청와대 관계자는 "어제 집회에서 나타난 민심을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심각한 정국 상황임을 감안해 대책 마련에 지혜를 모으고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청와대 참모들은 전날 비상근무에 이어 이날도 오전부터 수석실별로 내부 논의를 한 뒤 한 비서실장 주재 회의에서 정국수습 방안에 대해 숙의했다.

일부 핵심 참모들은 촛불집회 상황을 지켜본 뒤 철야 근무를 했으며, 대부분의 참모진들은 이날 새벽부터 나와 대응책 논의에 들어갔다.

청와대 내부적으로는 박 대통령이 두 차례에 걸쳐 사과하고 특검까지 수용 의사를 밝혔고 청와대 개편에 이어 국회 추천 총리를 수용하겠다고 했음에도 퇴진 요구가 분출되고 있는 것에 대해 답답해하는 목소리도 들린다.

국회 총리 추천 제안을 야당이 거부하고 여야 대표와의 회담도 같은 이유로 막히면서 정국을 풀어나갈 모멘텀을 만들기가 쉽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park geun hye

그러나 청와대도 민심의 요구를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는 점에서 이에 따른 추가 조치를 내놓을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이런 의미에서 박 대통령이 지난달 25일 대국민사과, 이달 4일 대국민담화에 이어 3차 담화 형태로 국민 앞에 나설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된다.

한 관계자는 "그냥 넘어갈 수는 없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전날 집회에서 야당 지도부와 의원들은 물론 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와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대표 등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들이 총출동해 박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고 있는 만큼 그에 대한 후속 조치가 필요하다는 점에서다.

이 경우 국회추천 총리에 대한 권한이양 의지를 박 대통령이 구체적으로 밝히고 향후 정치일정을 제시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더 나아가 정치권에선 대통령 탄핵 및 조기대선, 탈당 요구 등이 나오고 있어 이에 대한 대응책이 포함될지도 주목된다.

물론, 거론되는 이 모든 '대책'들이 국민들의 분노를 잠재울 수 있을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Close
11.12 사상 최대의 촛불 집회가 열렸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