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근혜 퇴진 촉구 촛불집회' 다음날, 새누리당 정진석 원내대표가 남긴 글은 꽤 의미심장하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
연합뉴스
인쇄

100만여명이 모인 '박근혜 퇴진 촉구 촛불집회' 다음날,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정 원내대표는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어제 밤 광화문 광장에서 국민들의 거대한 함성이 터져 나왔다"며 "한없이 부끄러웠다"고 밝혔다.

정 원내대표는 "대한민국이라는 비행기의 두 엔진 가운데 하나가 꺼졌다"며 "대통령에 대한 도덕적 신뢰가 무너져 행정부 마비가 예상된다"고 적었다. '꺼진 엔진'은 박근혜 정부를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정 원내대표는 "하나 남은 엔진이 국회"라며 "내각제라면 국회가 해산 되어야 할 엄중한 사태"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여당 원내대표로서 국정위기 타개에 앞장서겠다"며 다음과 같이 밝혔다.

내일부터 국회와 야당의 지도부를 모두 만나겠습니다. 여야가 함께 권력 이양기를 관리할 것인지, 헌정중단-헌정파괴를 감수할 것인지 논의하겠습니다. 특검과 국정조사로 최순실 권력농단의 전모를 파헤치고 교훈을 삼을 것인지 논의하겠습니다.

맥락 상 헌정중단-헌정파괴는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등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 다음 문장을 보면 그 의미가 조금 더 분명해진다.

하나 더. 고장난 비행기의 엔진을 그대로 둔채 조종사만 바꿔 비행기를 그냥 띄울지도 논의하겠습니다.

정 원내대표는 촛불집회 전까지만 해도 '탄핵정국으로 몰아가려는 거냐'며 야당을 비판해왔다. 국정 정상화를 위한 책임총리 추천과 거국내각 구성을 위해 야당이 대화에 응해야 한다는 것.

물론 정 원내대표의 이 글이 근본적인 입장 변화를 뜻하는 것인지는 조금 더 지켜 볼 필요가 있다. 야당을 대화에 끌어들이기 위한 전략일 가능성도 있다.

다만 새누리당 지도부가 그동안 '탄핵 등 헌정중단 사태는 안 된다'고 강조해왔던 것을 감안하면 꽤 의미심장한 변화인 건 분명해보인다.

다음은 정 원내대표의 글 전문.

어제 밤 광화문 광장에서 국민들의 거대한 함성이 터져 나왔습니다. 배신감 분노 수치심 위기감이 그 함성에 응어리 졌습니다. 한없이 부끄러웠습니다. 이런 사태를 막을 방법은 진작에 없었나 안타까웠습니다.

국민들의 성난 함성에 담긴 요구를 받아안아 해결해야할 책임은 이제 오롯이 국회로 넘어 왔습니다.

대한민국이라는 비행기의 두 엔진 가운데 하나가 꺼졌습니다. 대통령에 대한 도덕적 신뢰가 무너져 행정부 마비가 예상됩니다.

하나 남은 엔진이 국회입니다. 국회가 위기정국 수습의 중심이 되어야 합니다.

내각제라면 국회가 해산 되어야 할 엄중한 사태입니다. 여당 원내대표로서 국정위기 타개에 앞장 서겠습니다.

오직 국민만 바라보고 제 모든 것을 걸겠습니다.

내일부터 국회와 야당의 지도부를 모두 만나겠습니다. 여야가 함께 권력 이양기를 관리할 것인지, 헌정중단-헌정파괴를 감수할 것인지 논의하겠습니다. 특검과 국정조사로 최순실 권력농단의 전모를 파헤치고 교훈을 삼을 것인지 논의하겠습니다.

하나 더. 고장난 비행기의 엔진을 그대로 둔채 조종사만 바꿔 비행기를 그냥 띄울지도 논의하겠습니다.

여야가 이 사태의 엄중함을 직시한다면 국익을 도모할 답에 도달할 것입니다. 국민 여러분께 머리숙여 거듭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나라를 위해 기도해 주십시오..


Close
11.12 사상 최대의 촛불 집회가 열렸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