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인천공항에서 5천만원이 들어있는 돈가방이 발견됐지만 주인을 찾을 단서가 없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DOLLAR
Gettyimagebank/이매진스
인쇄

인천국제공항 출국장 의자 위에 놓인 종이가방에서 한화로 5천만원이 넘는 달러 뭉치가 발견됐다.

경찰이 출국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확인했지만 종이가방이 놓인 의자를 직접 비추는 화면이 없어 달러 뭉치 주인의 행방은 오리무중이다.

13일 인천국제공항경찰대와 인천공항 유실물 센터에 따르면 8일 오후 5시께 인천공항 3층 출국장 7번 게이트 앞에 설치된 의자 위에 달러 뭉치가 든 종이가방이 놓여 있다는 112신고가 접수됐다.

신고자는 인천공항을 이용한 여행객으로 70대 노인이었다.

이 노인은 "중국인으로 보이는 남자가 돈 가방을 두고 갔다"고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공항경찰대 소속 경찰관은 신고를 받고 7번 게이트로 출동해 내용물을 확인했다.

당시 종이가방에는 100달러를 100장씩 묶은 뭉칫돈 4개 등 현금 4만4천300달러(한화 5천98만원)가 들어있었다.

경찰은 신고자와 인천공항 유실물 센터로 함께 이동해 달러 뭉치가 든 종이가방을 인계했다.

담당 경찰관은 다음 날 출근해 종이가방이 발견된 의자 주변 CCTV를 확인했지만 돈 주인을 추정할 만한 단서는 찾지 못했다. 해당 의자를 비추는 화면이 없었기 때문이다.

경찰 관계자는 "분실 신고가 들어오면 잃어버린 물건이나 금품을 찾기 위해 수사를 하지만 습득물은 파견 경찰관이 근무하는 유실물 센터에 곧바로 인계한다"며 "CCTV에 잡힌 단서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누군가 보안검색에 걸릴 것에 대비해 범죄 수익금 일부를 두고 출국했거나 다른 공범에게 전달하려고 시도하는 등 뭉칫돈이 범죄와 연루됐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70대 노인은 경찰에 처음 신고할 당시 "한 남성이 달러 뭉치 일부를 호주머니에 넣고 나머지가 든 종이가방은 두고 갔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유실물 센터는 금액이 커 보관상 문제가 있을 것으로 보고 환전한 뒤 일단 통장에 입금했다.

민법 253조 '유실물의 소유권 취득' 조항을 준용한 유실물법에 따르면 6개월 안에 돈 주인이 나타나지 않으면 달러 뭉치를 처음 발견해 신고한 70대 노인이 모두 가져간다.

6개월이 지난 시점부터 3개월간 이 노인도 달러 뭉치를 찾아가지 않으면 국고로 귀속된다.

만약 6개월 안에 돈 주인이 나타나면 신고한 70대 노인은 최대 1천만원의 보상금을 받을 수 있다.

유실물법 4조는 물건을 돌려받으면 물건 가액의 5∼20% 범위에서 보상금을 습득자에게 주도록 규정했다.

인천공항 유실물 센터 관계자는 "만약 돈 주인이 나타나지 않을 경우 종합소득세와 주민세 등을 떼고 나머지를 최초 습득자가 가져가게 된다"며 "누군가 돈 주인이라고 나타나도 CCTV가 없어 어떻게 확인할지 고민"이라고 말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