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검찰이 '박근혜 독대' 대기업 총수들을 소환했다. 삼성 이재용도 곧 부른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AMSUNG
Jay Y. Lee, Samsung Electronics' vice chairman and the only son of Samsung Electronics chairman Lee Kun-hee, makes a public apology over the spread of the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MERS) at Samsung Medical Center, at the company's headquarters in Seoul, South Korea, June 23, 2015. REUTERS/Kim Hong-Ji/File photo | Kim Hong-Ji / Reuters
인쇄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작년 7월 박근혜 대통령 개별 면담 의혹과 관련해 당시 면담에 참석한 것으로 확인된 재벌 총수들을 대거 소환 조사했다.

특별수사본부 관계자는 13일 "어제 오후부터 오늘 새벽 사이 대통령 개별 면담 건 확인차 현대차 정몽구 회장, 한화 김승연 회장, SK수펙스 의장 김창근을 소환 조사했다"며 "나머지 미조사 면담자들 또한 모두 비공개 소환 대상자"들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당시 개별 면담에 참석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구본무 LG그룹 회장도 이르면 13일께 소환 조사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정 회장과 김 회장, 김 의장을 상대로 당시 면담이 어떤 경위로 마련됐는지, 어떤 대화가 오갔는지 집중적으로 추궁했다.

관련기사 : "박근혜 대통령이 미르·K스포츠재단에 돈 낼 기업과 액수까지 지시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박 대통령은 작년 7월 24일 청와대로 대기업 총수 17명을 물러 오찬을 겸한 공식 간담회를 개최했다. 박 대통령은 공식 행사 때 "한류를 확산하는 취지에서 대기업들이 재단을 만들어 지원했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주문했다.

pgh

박근혜 대통령이 2015년 7월24일 청와대에서 열린 창조경제혁신센터장 및 지원기업 대표단 간담회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어 박 대통령과 대기업 총수들은 이날과 다음날에 걸쳐 청와대와 외부 모처에서 개별 면담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미르·K스포츠 재단 설립의 취지를 구체적으로 설명하면서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했을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앞서 검찰은 이들 총수의 조사에 앞서 경제에 끼칠 영향 등을 고려해 소환과 서면조사를 놓고 저울질했으나 '최순실 의혹'을 철저하게 파헤쳐야 한다는 국민 여론이 비등한 가운데 서면조사에 그칠 경우 '재벌 특혜' 논란을 일으킬 수 있다는 점에서 직접 소환 방식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들이 현재로선 단순 참고인이어서 비공개 소환했으며 나머지 조사 대상자들도 구체적인 일정을 사전에 확인하기 어렵다는 입장이다.

검찰 설명에도 불구하고 관심이 큰 사안에서 취재진이 적은 주말에 이들 총수를 비공개 소환함에 따라 재벌 총수를 향한 '배려' 논란이 일 가능성도 있다.

Close
11.12 사상 최대의 촛불 집회가 열렸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