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내자동로터리에서 '박근혜 퇴진' 외치며 새벽까지 대치하던 일부 시위대가 강제해산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SEOUL
연합뉴스
인쇄

12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퇴진 촉구 촛불집회에서 일부 참가자가 청와대 방면 진출을 시도하며 경찰과 장시간 대치하다 연행자와 부상자가 속출했다.

이날 참가자 가운데 8천여명은 오후 7시30분께 행진 종착지인 종로구 내자동로터리에서 청와대 방면을 차단한 경찰과 대치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인원은 줄었으나 1천명가량이 도로를 점거한 채 현장에서 밤새 시위를 이어갔다.

여러 차례 해산명령한 경찰은 13일 오전 2시30분께 본격 해산작전에 돌입, 시위대를 인도로 밀어내고 오전 4시15분께 율곡로와 사직로 차량 통행을 재개했다.

경찰은 이 과정에서 해산명령에 불응하고 도로를 점거하거나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로 23명을 연행, 6개 경찰서로 분산 이송해 조사하고 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양측 간 대치 도중 경찰 4명과 시민 26명이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고, 시민 29명은 현장에서 응급조치를 받는 등 부상자가 다수 발생했다.

'비선 실세' 의혹이 본격 불거진 이후 세 번째 주말집회인 이번 집회에는 주최 측 추산 100만명, 경찰 추산 26만명이 참가했다.

Close
11.12 사상 최대의 촛불 집회가 열렸다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