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광장이 열렸다. 사람들이 계속 모이는 중이다(화보)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비선 실세' 책임을 물어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대규모 집회가12일 서울 곳곳에서 사전집회와 함께 시작됐다.

주최 측은 이날 최다 100만명, 경찰은 16만∼17만명이 모일 것으로 예상해 2000년대 들어 최대 규모 집회가 될 전망이다.

정오께부터 서울광장, 대학로, 탑골공원 등 도심 각 지역에서 노동계, 청소년, 청년·대학생 등 각계각층 시민들의 사전집회가 이어졌다.

the

서울광장에서는 오후 1시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에 이어 오후 2시부터 민주노총 연맹 차원에서 주최하는 전국노동자대회가 열렸다.

최종진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은 대회사에서 "광장으로 나온 민중들은 1% 권력자들이 농단한 나라에 분노하고 있다"며 "박근혜 정권 퇴진 투쟁은 한국사회를 뿌리부터 뜯어고치는 투쟁의 시작"이라고말했다.

대학로에서는 한국청년연대, 전국 대학생 시국회의 등 청년·대학생 단체들의 집회가 열렸다. 이들은 집회를 마치고 서울광장까지 행진해 오후 4시 열리는 민중총궐기 집회에 합류한다.

시국회의 대학생들은 "온 국민이 현 사태에 분노하고, 시민들이 거리로 나서는 것은 최순실이라는 개인 문제를 넘어 박근혜 정권 4년간 축적된 분노가 폭발한다는 뜻"이라며 "이런 상실의 시대에 대학생들은 침묵할 수 없다"고 말했다.

종로구 탑골공원에서는 청소년 단체인 '21세기 청소년공동체 희망'이 청소년 시국대회를 열었다. 교복을 입은 청소년 1천여명은 '청소년이 주인이다', '박근혜 하야하라' 등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the

이밖에 동화면세점 앞에서 전국 중·고등학생들로 이뤄진 중고생혁명 집회, 같은 시각 종각에서 전국 교수와 연구자들의 결의대회 등이 이어진다. 이들 모두 집회를 마치고 서울광장으로 이동한다.

오후 3시 현재 서울시내 집결 인원은 경찰 추산으로만 10만명을 넘어서는 등 시간이 흐르면서 급속도로 늘고 있다.

오후 4시 서울광장에서는 민주노총 등 진보진영 시민사회단체의 연대체인 '민중총궐기 투쟁본부'가 '백남기·한상균과 함께 민중의 대반격을! 박근혜 정권 퇴진! 2016 민중총궐기' 집회를 개최한다.

이어 오후 5시부터 종로, 을지로, 의주로 등 서울 도심 곳곳을 거쳐 청와대 진입로인 내자동로터리까지 5개 경로로 행진이 진행된다.

  • PYH2016111203640001300
  • PYH2016111203660001300
  • PYH2016111203770001301
  • PYH2016111203810001300
  • PYH2016111203830001300
  • PYH2016111203880001300
  • PYH2016111203890001300
  • PYH2016111204020001300
  • PYH2016111204160001300
  • PYH2016111204170001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