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여의도에도 집회가 열렸다. 그런데 '박근혜 퇴진 반대' 집회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OLDUMB
보수단체들이 모인 '애국시민연합' 관계자들이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박근혜 대통령 퇴진 반대집회를 열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서울 도심에서 수십만명이 모여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린 12일, 이에 맞선 보수단체의 맞불집회도 개최됐다.

보수단체들이 모인 '애국시민연합'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앞에서 700명(경찰추산·주최측 추산 1천300명)이 모여 도심 집회를 비난했다.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 서경석 집행위원장은 단상에 올라 "야당과 노동계 등은 대규모 인원을 동원하고 있다"며 "이들은 종북좌파로 민주주의를 무너뜨리는 세력"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4·19처럼 학생들이 총에 맞은 것도 아니고 대통령이 검찰 조사를 거부한 것도 아닌데도 이들은 대통령이 하야하라고 하며 권력을 찬탈하려 한다"며 "과거 민주화 운동을 하는 심정으로 우리가 대한민국을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손상대 뉴스타운 발행인은 "빨갱이들을 두들겨 잡기에는 몽둥이도 아깝다"며 "박 대통령은 하야고 뭐고 다 걷어차고 당장 계엄을 선포해 빨갱이들을 모조라 잡아넣어야 한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탈북여성박사 1호'로 알려진 이애란 자유통일문화원장은 "저들은 우리가 땀 흘려 만든 자유 민주주의 대한민국을 강탈하려고 한다"며 "대한민국의 자유는 낙동강 전선에 있다. 이를 지키지 못하면 우리는 북한 주민처럼 노예가 될 것"이라고 외쳤다.

conservative

이날 집회 참석자 대부분은 60∼70대인 것으로 추정된다. 20∼30대는 보이지 않았다.

단상에서 발언이 있을 때마다 태극기를 흔들며 '빨갱이', '나쁜놈'이라고 외쳤다. '대통령 하야 절대 반대', '대통령 임기보장'이라고 적힌 피켓을 손에 쥐고 욕설하기도 했다.

사회자가 '가장 보기 싫은 신문과 방송은 무엇인가'라고 묻자 참석자들은 '조선일보, 한겨레신문, JTBC' 등을 연호했다. '가장 꼴 보기 싫은 사람은 누구인가'라고 묻자 '박지원'이라고 외치기도 했다.

집회가 열린 여의도는 휴일인 탓인지 참석자 이외에는 인적이 드물었으며, 가끔 지나가는 시민들은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맞불집회를 바라보다가 자리를 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