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어저께TV] '슈스케2016', 한 걸음 더 가까워진 우승 향한 길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더 강해진 TOP10 진출자들의 우승을 향한 싸움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솔로곡 미션’에서 향상된 실력을 마음껏 뽐낸 참가자들 덕분에 누가 우승을 차지할 지, 예측이 더 어려워졌다.

10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슈퍼스타K 2016(이하 ‘슈스케2016’)’에서는 TOP10을 선정하기 위한 마지막 무대 ‘솔로곡 미션’이 전파를 탔다. ‘파이널 더블 매치’는 두 번의 미션으로 구성돼 있었고 이날은 마지막 무대인 ‘솔로곡 미션’이 치러졌다.

1

이번 ‘솔로곡 미션’에서는 특히 참가자들의 활약이 돋보였다. 진정성과 간절함이 너무나도 잘 보이는 참가자들의 무대에 심사위원들은 연신 눈물을 글썽였다. 그 중에서도 가장 돋보였던 것은 김영근과 박혜원, 이지은의 무대였다.

‘출근하는 느낌으로 왔다’는 김영근은 토마스 쿡의 ‘집으로 돌아오는 길’을 온 마음을 다해 부르며 시청자들에게 감동을 줬다. 노래가 끝난 후 말을 잇지 못하던 심사위원들은 “영근씨 노래는 추억의 도시락 같다. 외롭게 많이 지냈던 친구 같다. 아니면 이렇게 전달할 수 없다. 진짜 괴물이다”라며 앞다투어 칭찬을 쏟아 냈다.

박혜원은 손승연, 유성은, 우혜미, 지세희의 ‘Stand Up For You’를 불렀다. 노래에 깊이 이입한 박혜원은 노래를 부르다 눈물을 보였다. 이를 보는 심사위원들도 모두 눈물을 참지 못했다. 심사위원들은 “간절함이 느껴졌다. 가슴 속에 와 닿았다. 진짜 노래를 들은 것 같다”며 극찬했다.

이지은은 신촌블루스의 ‘그대 없는 거리’를 열창했다. 폭발적인 무대를 선보인 이지은은 “선곡이 좋았다. 다시 보인다. 기본기가 탄탄한 보컬리스트다”라는 좋은 평을 받으며 TOP10에 진출했다.

한 무대가 끝날 때마다 감탄하며 ‘갈수록 다들 잘한다. 마지막까지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던 심사위원들의 말처럼 남을 사람만 남은 TOP10에서 누가 우승을 차지하게 될지, 다음 주부터 시작될 TOP10전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