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엘시티 이영복 회장, 서울서 검거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500억원이 넘는 회삿돈을 횡령하거나 가로챈 혐의로 지명수배된 해운대 엘시티(LCT) 시행사의 실질 소유주 이영복(66) 회장이 10일 오후 9시 10분께 서울에서 자수하는 형식으로 경찰에 붙잡혔다.

이 회장은 이날 서울 수서경찰서 경제팀 직원에게 신변보호를 해달라는 연락을 했고, 경찰은 모 호텔 앞에서 이 회장을 검거했다.

당시 이 회장은 지인과 함께 있었으며 저항하지 않았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현재 이 회장은 수서경찰서에서 신원확인 절차를 거치고 있다.

이에 따라 부산지검 특수부는 수사관을 서울로 급파해 이 회장을 부산으로 압송할 예정이다.

42

이 회장은 11일 오전 3∼4시께 부산지검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 회장이 도착하는 대로 엘시티 시행사의 수백억원대 비자금 조성 혐의와 사용처 등을 조사하는 등 본격 수사에 착수할 방침이다.

이 회장에 대한 체포영장은 이미 발부된 상태다.

이 회장은 올해 8월 초 검찰의 소환조사 통보를 받았지만 불응하고 달아나 석 달 넘게 도피해왔으며, 검찰은 이 회장을 검거하려고 공개수배한 바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