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민의당, 박 대통령 퇴진운동 나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국민의당은 10일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퇴진운동에 적극적으로 나서기로 당론을 정했다.

당 차원에서 퇴진 서명운동도 즉각 전개하기로 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국회 헌정기념관에서 창당 후 첫 중앙위원회의를 열어 이 같이 결정했다.

또한, 오는 12일 서울 광화문에서 열리는 촛불집회에도 당 차원에서 질서있게 당력을 집중해 참여하기로 했다.

중앙위원회의 이런 결정은 박 대통령의 퇴진에는 신중한 반응을 보이면서 2선 후퇴를 주장해온 당 지도부의 스탠스에서 한 발 더 나간 것이다.

24

박 비대위원장은 박 대통령의 탈당과 박 대통령-여야 3당 대표 간 회담을 통한 새 총리 합의, 새 총리 주도의 조각을 주장해왔다.

박 비대위원장은 회의에서도 "하야나 탄핵보다는 '박근혜-최순실 게이트'의 진실을 밝혀 박 대통령의 책임을 묻자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이 같이 결론이 내려진 것은 박 대통령의 퇴진을 주장해온 안철수 전 대표 측 입장에 중앙위원들이 손을 들어줬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안 전 대표는 지난 4일 박 대통령의 두 번째 대국민 사과에 대해 "책임 전가"라고 비판한 뒤 곧바로 온라인 퇴진 서명운동에 들어간 데 이어 이날 서명운동을 오프라인으로 확대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안 전 대표와 엇박자가 나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해왔지만, 양 측간 미묘한 신경전도 감지돼왔다.

회의에서는 상당수 위원이 박 대통령의 퇴진을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천정배 전 대표는 회의에서 탄핵을 주장하면서 탄핵절차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