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검찰 나온 대기업 임원들 "재단 모금 대가성 없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GH
연합뉴스
인쇄

미르재단과 K 스포츠 재단에 거액의 기금을 낸 대기업 관계자들이 검찰 조사에서 모금의 강제성을 적극적으로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좋은 취지로 추진하는 공익성 사업에 자발적으로 돈을 냈고 부정한 청탁이나 대가성 등은 없었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는 기업 차원에서 선의로 자금을 낸 것이라고 설명하는 동시에 행여 뇌물 혐의가 적용돼 '공여자' 신분으로 수사를 받게 될 가능성을 사전 차단하려는 의도가 깔린 것으로 보인다.

두 재단의 강제 모금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 특별수사본부는 10일 금호아시아나 서모 사장, 포스코 최모 부사장, 부영 김모 사장, LS 안모 전무 등 여러 기업 고위 임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줄줄이 소환해 조사했다.

부영 김모 사장은 조사를 받으러 들어가기 전 취재진에 "재단 출연금을 내는 데 강제성은 없었다"고 주장했다.

김 사장은 "사회적으로 필요한 부분에 전경련 대기업이 분담해 돈을 내는 것은 오래된 관례였고 (그것이) 사회에 부응하는 것으로 생각해 같이 모금에 참여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경련이 재단 조성의 취지를 설명하며 모금에 참여하겠느냐고 물어와서 좋은 뜻에서 참여했다는 게 김 사장 설명이다.

청와대에서 모금에 동참해 달라는 요구를 직접 받았느냐는 물음에는 "그런 요구는 전혀 없었다"면서 "희망펀드처럼 오랫동안 사회적 필요가 있는 부분에 대기업이 모두 참여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부영이 K스포츠재단 모금을 요청받으면서 그 대가로 세무조사를 무마해달라는 청탁이 있었다는 의혹 역시 "세무조사를 회피하려는 목적이 없었고 청탁 자체도 없었다"고 부인했다.

검찰은 조만간 이중근 부영 회장을 불러 이 의혹을 조사할 방침이다.

소환된 대기업 임원들은 언론 노출에 부담을 느낀 듯 검찰청사 정문에서 기다리던 기자들과 '숨바꼭질'을 하기도 했다.

김 사장과 같은 시간에 출석하기로 돼 있던 금호아시아나 서모 사장, LS 안모 전무는 취재진의 시선이 김 사장에게 쏠린 사이 재빨리 민원실에서 신분 확인을 마치고 조사실로 향한 것으로 알려졌다.

Close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파문' 대국민담화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