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허프 인터뷰] 크루셜스타가 두 번째 소품집으로 돌아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사랑 노래를 즐겨듣는다면 그의 이름을 언젠가 한 번쯤 들어봤을 것이다. 래퍼 크루셜스타는 2010년 발표한 싱글 'Catch Me If You Can'으로 데뷔해 'Flat Shoes,' 'I'm OK (생각보다)' 등의 히트곡으로 이름을 알렸다. 현재 힙합 신에서 감성 힙합으로는 독보적인 위치에 오른 크루셜스타가 두 번째 소품집 'Fall 2'로 돌아왔다.

김나영과 김준수 등이 피처링으로 참여한 이 앨범은 2012년 발표한 'Fall' 앨범에 이어 가을 감성이 가득한 노래들이 담겨 있다. 또한, 앨범의 마지막 수록곡 'Bulletproof'를 통해 '떨어지다'라는 의미의 'Fall'도 음악으로 표현하며 다양한 매력을 선보였다.

허핑턴포스트코리아는 2년 만의 단독 콘서트를 며칠 앞둔 크루셜스타를 만나 남들에게 밝히지 않은 콤플렉스부터 그가 사랑 노래를 꾸준히 만드는 이유까지, 솔직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sdf

두 번째 소품집 'Fall 2'로 컴백했는데, 이번 앨범을 간단히 소개한다면?

=이번 앨범은 사실 깊은 의미를 두고 작업을 시작하지는 않았어요. 2012년에 발표했던 'Fall' 앨범을 그리워하시는 분들이 많다는 것을 느꼈고, 두 번째 앨범을 만들어보자 해서 작업에 들어갔죠. 이번에는 조금 다양하게 작업해보고 싶었어요. 저는 보통 피처링을 활용하지 않는데, 이번에는 거의 전곡에 피처링이 들어가 있거든요. 더 다채롭고, 덜 지루하게 만들고 싶었어요.

sdf

Fall 2의 앨범 커버.

제가 냈던 앨범들은 보통 나름대로의 의도가 있는데 'Fall'은 곡마다 주제가 다르고 가을 분위기에 녹아들 수 있는 곡들을 수록하려고 노력했어요. 그런데 'Fall'이라는 단어에는 가을뿐만 아니라 떨어진다는 뜻도 있거든요. 그 의미에 부합하는 곡도 들어있어요. 'Bulletproof'는 감정이 나락으로 떨어지는 느낌을 담으려고 했죠.

김준수와 콜라보한 곡('또 있을까 싶어')이 있다. 김준수의 피처링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보컬 파트는 이미 그 부분을 빼고 작업을 끝내 놓은 상태였어요. 음역이 너무 높아서 제가 할 수는 없었거든요. 그러다 준수 형이 생각났어요. 제가 준수 형 앨범에 'FUN 드라이브'라는 곡에 참여했었거든요. 그래서 부탁을 드렸는데 흔쾌히 해주시더라고요. 영광이었어요.

'또 있을까 싶어' 티저 영상.

김준수와의 콜라보곡을 선공개한 이유가 있나?

=사실 고민을 많이 했어요. '이뻐서 힘들어'라는 곡도 선공개할 생각이 있었거든요. 그런데 이번 피처링 참여진 중 준수 형이 가장 음원 파워가 가장 강했고, 그것(음원 파워)을 무시할 수 없었죠. 그리고 이번 앨범에서 딱 한 곡만 떼어놓기에 제일 좋은 곡이었어요.

타이틀곡 '가을엔'은 김나영의 피처링 파트가 인상적이었다. 김나영과의 작업은 어땠는지?

=정말 좋았어요. 피처링은 김나영 씨가 하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한 뒤에 성사가 되고나서까지도 조금 걱정을 했어요. 제가 한 번도 같이 작업해보지 못한 분이고, 그분께 제 작업 방식이 맞을지 몰랐거든요. 그런데 너무 잘 소화해주셨어요. 연습을 많이 해오신 것 같았어요. 완전 본인 것으로 만들어오셨더라고요. 작업이 그렇게 오래 걸리지도 않았고, 감사드리죠. 신중히 작업해주셔서.

'가을엔' 뮤직비디오.

한 인터뷰에서 "지난 3월 발표한 믹스테입 'Drawing #3: Untitled' 보다 더 솔직한 앨범을 만들 수는 없을 것이다"라고 했는데, 이번 앨범은 그만큼 솔직하지 못한가?

=그 믹스테입은 100% 제 경험이 들어가 있는 완전히 솔직한 앨범이었어요. 그런데 이번 앨범은 어느 정도의 포장이 있죠. 과장이 들어가 있으니 픽션일 수도 있겠죠.

3월에 발매한 믹스테입 이후로 7~8개월이 지났다. 그동안 어떻게 지냈는지?

=사실 그 믹스테입을 내고 많이 지쳤었어요. 모든 걸 다 제가 혼자 했거든요. 회사 없이 곡을 만들고, 유통이나 홍보까지 제가 했어요. 음감회도 혼자 열었죠.

그러다 보니까 일이 재밌기는 한데, 내가 잘할 수 있는 일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어서 지쳐있었어요. 그래서 바로 회사와 계약을 했고, 지금은 적응 중이에요.

sdf

처음 랩을 했던 때로 돌아가 보자. 랩을 하게 된 계기가 있나?

=제가 처음 작사를 하게 된 게 더콰이엇 형 1집을 들었을 때였어요. 그게 고등학교 1학년 때쯤이었을 거에요. 그 당시 더콰이엇의 앨범은 청춘을 대변하거나, 사회에 대한 얘기가 많았거든요. 예를 들면 '상자 속 젊음'은 학생들의 젊음이 상자 속에 갖혀있다는 것을 가사로 풀면서 사람들에게 힘을 주는 노래였어요. 그렇게 그 노래에 꽂혔어요. 그냥 가요를 들었을 때는 대부분이 사랑에 관한 이야기였고, 어떤 노래도 제게 충격을 주지 못했었는데 더콰이엇의 노래를 듣고 '나한테 힘을 주는 노래가 있구나'라는 것을 알게 됐죠. 그때 그 곡을 들으면서 저도 끄적여보고, 그랬던 것 같아요

처음 쓴 가사가 기억나는가?

=기억은 잘 안 나는데, 제목이 '백야'였어요. 사회 비판을 했던 것 같아요. 얼토당토않은 가사였죠.

당시에는 사회에 대한 불만을 가사로 담고 싶었던 건가?

=그런 가사만 쓰지는 않았어요. 그런데 그 당시 언더그라운드 힙합 신에는 그런 가사가 많아서 저도 동화가 됐는지 불만을 표출하고 싶었죠. 그래도 저는 엄청 비판하는 가사는 쓰지 않았던 것 같아요. 그때도 사랑 노래를 많이 썼었어요. 당시 사귀던 여자친구에게 주려고 쓴 노래도 있었죠. 예를 들면 100일 기념 노래랄까?

지금은 주로 사랑에 관한 노래를 많이 쓰는 것 같다.

=그런 것만 쓴 건 아닌데 앨범을 발표하면 사랑 노래만 부각되더라고요. 근데 그걸 나쁘게 생각하지는 않아요. 좋아요. 사실 사랑이라는 주제는 공감하기 쉽고, 다가가기 쉬운 주제죠. 제가 제 3자 입장에서 봤을 때 저는 사랑을 주제로하는 곡이 잘 어울리는 것 같아요.

본인 이야기를 가사에 담나?

=그렇죠. 근데 다 그렇다고 하기에는 조금 애매해요. 온전히 제 이야기를 쓴 곡도 있는 반면에, 제 경험에 과장이나 포장을 더한 곡도 있고, 영화나 일상에서 영감을 받아 쓴 곡도 있어요.

sf

예를 들면 어떤 곡?

='Flat Shoes'는 픽션이에요. 제가 홍대를 걸어 다니다가 어떤 편집샵에서 플랫 슈즈를 봤는데 플랫 슈즈라는 소재가 너무 좋은 거에요. 이걸 그래서 적어놓고 있다가 '언젠가 노래로 만들어야겠다' 싶어서 작업했기 때문에 어떻게 보면 픽션인 곡이죠. 가사 중에 제 경험에서 나온 이야기도 있지만, 상황이나 후렴구는 픽션이에요.

영감은 어디서 받는지?

=영화나 지나가다 본 것들, 또는 여행 중에도 영감을 받아요. 믹스테입에 ‘Seize the Day’라는 곡이 있는데, 그 곡은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를 보고 너무 충격받아서 쓴 곡이에요.

크루셜스타라는 이름이 독특하다. 어떤 의미인가?

=직역하면 '결정적인' 혹은 '중요한,' '중대한' 스타라는 뜻이에요. 사실 큰 의미를 두고 만든 이름은 아니에요. 고등학생 때 곡을 커뮤니티에 올리려면 이름이 필요해서 지은 거예요. 그래서 고민하다가 영어사전에서 멋진 단어를 찾기 시작했죠. A부터 시작해서 C까지 뒤지다 보니 '크루셜'(Crucial)이라는 단어를 찾았죠. 거기다 '스타'를 붙여서 쓴 건데 어쩌다 보니 아직까지 쓰고 있네요.

이 이름을 만들고 활동을 하다가 커뮤니티에 올린 곡이 좋은 반응을 받았어요. 그 곡 때문에 사람들이 제 이름을 알기 시작하더라고요. 그래서 이름을 바꾸기가 애매해졌어요.

보통 작업 방식은 어떻게 되나?

=저는 사실 어디서든 작업을 잘하는 스타일이에요. 환경에 구애받지는 않는데 제 앨범 작업을 할 때는 작업실에 틀어박혀서 해요. 멜로디는 항상 제가 짜요. 듀엣곡의 경우 상대방 부분의 멜로디랑 가사도 제가 써요. 'Real Love', 'Tonight,' 그리고 '가을엔'도 제가 썼어요. 상대방 부분 가이드 녹음은 제가 가성으로 불러서 보내줘요. 피처링 가수도 보통 제가 결정하고요.

작업 속도는 빠른 편이에요. 피처링 같은 경우는 스튜디오에 도착해서 가사를 쓴 적도 있어요. 그런데 최근에는 조금 더 신중해지려고 하고 있어요.

어떤 이유로?

=너무 급히 하다 보니까 내고 나서 후회하는 경우가 있더라고요. 요즘은 그래서 가사를 쓰고 검토하고 계속 고쳐보려고 노력 중이에요.

sdf

지금까지 발표한 곡 중 가장 좋아하는 곡은?

=글쎄요. 한 곡, 한 곡 다 소중한데, '꿈을 파는 가게'라는 곡에 애착이 가요. 밥 제임스라는 거장과 함께 작업한 곡이기도 하고, 가사 자체도 잘 쓴 것 같아요.

반대로, 발표하고 후회한 곡은 없었나?

=있어요. 그 곡은 그래서 내려버렸어요. 'Super Crucial Rap 2'라는 곡인데, 제가 옛날에 발표했던 'Super Crucial Rap'이라는 곡의 두 번째 곡이거든요. 그 당시에 발표할 만한 곡이 없는데 회사 측에서(전 소속사) 내야 한다고 하셔서 홧김에 낸 곡이에요. 발표하고 너무 후회했어요. 그 가사에 너무 부정적인 에너지가 담겨있었는데, 너무 부끄러웠어요. 그래서 음원사에 서비스 중지 요청을 했죠.

어떤 가사였나?

=저를 싫어하는 헤이터(hater)들을 욕하는 가사였어요. 사실 저는 누구를 '까고' 싶지는 않거든요. 홧김에 적은 가사였죠. 사람들에게 들려주기가 싫어서 내렸어요.

아직 공개하지 않았지만, 애착이 가는 곡은 없나?

=미공개된 곡 중에 제 컴플렉스에 관해서 써놓은 곡이 있어요. 언젠가 작업해서 발표할 수도 있는 곡이에요. "너희는 모르겠지만, 나는 이런 컴플렉스가 있고, 너희들이 이걸 알더라도 난 보란 듯이 다 이겨낼 거야"라는 내용인데요. 언젠가 발표하고 싶어요.

특정한 콤플렉스에 관한 가사인가?

=네, 이건 아는 분이 없을 거예요. 저는 어릴 때 사고로 인해서 오른쪽 손의 한 손가락이 펴지지 않아요. 이게 콤플렉스예요.

저는 왼손잡이라 왼손으로 마이크를 잡아야 하는데, 그러면 오른손으로 제스쳐를 해야 하잖아요. 그렇게 할 수 없으니까 결국 마이크 잡는 손도 바꿨어요. 그런데 이걸 계속 감추기보다는, 가사를 통해서 공개하고 이겨내려고요.

sdf

본인 음악을 한 문장으로 설명한다면?

=저는 조금 갈팡질팡했었어요. 어떤 음악을 해야 하느냐는 고민을 많이 하다가 아버지 덕에 확고해졌어요.(*크루셜스타의 아버지는 화가 박항률 씨다.) 아버지가 그림을 그리시거든요. 제 롤모델이세요. 항상 아버지의 그림이 풍기는 느낌의 곡을 만들고 싶다는 생각을 해왔어요. 그러다 아버지가 한 인터뷰에서 하신 말씀 덕에 제 음악의 중심을 잡게 됐죠.

이 인터뷰에서 "길 가던 아무나 내 전시에 들어와 내가 그린 그림을 좋아해 줬으면 좋겠다."라고 하셨는데, 저도 똑같아요. 저도 어디서 들어도 편하게 들을 수 있고, 생각에 잠길 수 있는 노래를 만들고 싶어요.

대중적인 음악을 하겠다는 뜻인가?

=사실 요즘 대중적이라는 게 뭔지 잘 모르겠어요. 그렇지만 더 많은 사람이 들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요. 그래서 그걸 염두에 두고 노래를 만들죠. 너무 난해한 음악을 하고 싶지는 않아요. 옛날에는 내가 만족하면 그만이라는 생각도 했는데, 지금은 자기만족만을 위해서 음악을 만들고 싶지 않아요. 요즘은 그냥 더 많은 사람이 제 노래를 듣고 좋아해 주셨으면 좋겠어요.

지금까지 해보지는 못했지만 언젠가 만들고 싶은 곡이 있다면?

= 해보고는 싶은데 용기를 못 내는 장르가 있어요. 저는 데이빗 게타 같은 뮤지션을 좋아해요. 너무 깊지 않으면서 약간은 대중적인 일렉트로닉을 좋아하는 데 아직 용기를 못 내고 있어요. 한 번도 일렉트로닉 음악을 만들어본 적이 없거든요. 그래서 언젠가 해보고 싶어요. 일렉트로닉인데 하우스 음악 느낌이 나는 곡. 예를 들어 '프리 템포'의 곡 같이요.

'크루셜스타다운 일렉트로닉 음악'이라니 팬들에게는 조금 충격일 수도 있겠다.

=그게 좀 걱정이긴 해요. 그래도 조금 여유가 생겼을 때, 아니면 지금 만드는 곡들이 질렸다 싶을 때 도전해보고 싶어요.

평소 성격은 어떤가? 쉴 때는 어떻게 시간을 보내는지?

=재미없게 살아요. 요즘은 그나마 재밌게 사는 것 같긴 한데, 전에는 재미없게 살았어요. 집에서 음악 듣고, 영화 보고, 고양이랑 놀거나 차도 마시고요. 그렇게 혼자 살다가 얼마 전에 본가로 들어왔어요. 건강이 안 좋아지기도 했고.

본가에서 살면서 사진작가들이랑 팀을 만들어서 작업실을 만들었거든요. 그래서 그 사람들과 항상 같이 있다 보니 삶이 재밌어졌어요. 제 활력소라고 하면 친구랑 여행을 가는 정도?

다시 앨범 얘기를 해보자. 이번 앨범에서 가장 추천하는 곡은?

=개인적으로는 'Coffee'를 가장 좋아해요. 사실 이 노래는 자신이 없었어요. 곡을 다 작업해놓고 주변 사람들에게 들려줬는데, 가장 반응이 안 좋았거든요. '가을엔'이 압도적으로 좋은 반응을 받았고, '이뻐서 힘들어'도 마찬가지고 괜찮은 반응을 받았는데 'Coffee'는 정말 반응이 안 좋았어요. 그래도 저는 자신이 있어서 2번 트랙으로 수록했죠. 결과적으로는 여러분이 좋아해 주시더라고요. 뿌듯했어요.

sdf

'Coffee'는 어떤 이야기를 담았나?

=이 노래는 과장이 담겨 있어요. 제 옛날 경험을 토대로 쓴 곡이에요. 가사에 '버스를 타면 연인도 아닌 친구도 아닌 사이가 될 것 같아'라는 내용이 있는데, 저는 지금 차를 몰거든요. 그러니까 픽션이죠. 옛날 연애 경험을 바탕으로 쓰기는 했어요. 연애 경험이 별로 없었던 시절에 전 연인이 너무 그리워서 만났는데, 말도 제대로 못 하고 보내버린 적이 있거든요.

이번 앨범에서 가장 만들기 힘들었던 곡이 있다면?

=가장 만들기 힘들었던 곡은 'Bulletproof'였어요.

앨범 전체를 봤을 때, 'Bulletproof'를 제외한 나머지 곡은 가을이라는 뜻의 'Fall'에 어울리는데 이 곡은 조금 동떨어진 느낌이었다.

=맞아요. 그래서 넣은 곡이에요. 뭔가 지루했거든요. 사랑에 대한 곡들만 있었고, 곡의 분위기도 크게 변화가 없었어요. 앨범이 조금 뻔하게 들린다는 생각이 들었죠. 그래서 'Bulletproof'를 만들고 마지막에 수록하게 됐어요.

그 곡이 만들기 힘들었던 이유는 격한 감정이 담긴 노래라서 녹음 부스 안에서 연기를 해야 했거든요. 소리를 지른다거나. 그래서 힘들었던 것 같아요.

'그녀는 내 것이 아닐 때 가장 아름답다'는 인스트러멘탈 곡임에도 불구하고 사랑을 받았다. 이 곡을 통해서는 어떤 이야기를 전하고 싶었는지?

=그 노래는 사실 제 경험에서 나온 노래에요. 제목이 은연중에 떠올라서 적어놓고 언젠가 노래 제목으로 쓰고 싶었어요. 그래서 가사를 끄적였는데, 도저히 나오지 않더라고요. 그냥 인스트러멘탈로 수록해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연주곡만으로도 좋더라고요. 가사가 없어도 공감하는 분들이 많은 거라고 생각했어요.

sdf

본인은 로맨틱한 사람인가?

=아니요. 저는 로맨틱한 사람이 아니에요. 로맨틱해지고 싶어요. 저 자신이 로맨틱한 사람이 되고 싶기 때문에 그런 노래들이 나오는 것 같아요. 평소에 노력은 하는데, 로맨틱하지는 않아요.

마지막으로, 크루셜스타는 어떤 사람인가?

=크루셜스타는 "힘을 주고 싶은 사람"이에요. 그게 제 모토거든요.

한편, 크루셜스타의 단독 콘서트는 오는 11월 12일, 홍대 상상마당에서 열린다. 앞으로의 활동이 기대되는 뮤지션이다. 크루셜스타의 일상이 궁금하다면, 그의 인스타그램을 방문해보자.

사진: 허핑턴포스트코리아 윤인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