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순실은 김승연 회장 사면을 도와주겠다며 한화에도 접근했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대한민국 곳곳에 손을 뻗치지 않은 곳이 없었던 듯한 '비선실세' 최순실. 징역형 등을 받은 기업 총수를 구명해주겠다면서 대가를 요구하는 '사면장사'도 시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채널A는 최순실 측이 한화 김승연 회장의 사면을 미끼로 한화에 접근했었다고 9일 보도했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계열사 부당 지원 혐의로 구속기소돼 1심에서 징역 4년을 선고 받고 항소심 재판 중이던 지난 2013년. 최순실 씨의 승마계 최측근이던 박원오 전 승마협회 전무가 승마 선수인 김 회장의 셋째 아들 김동선 씨에게 거래를 제안합니다.

"최순실 씨가 청와대에 자주 들어간다"며 "최 씨를 통하면 아버지인 김승연 회장의 사면을 성사시킬 수 있다"고 말한 겁니다.

당시 한화그룹 측은 김 회장의 조기 석방과 경영 정상화를 위해 무던히 애쓰던 상황. 한화 관계자는 "소문만 무성했던 비선 실세의 존재, 그리고 그게 바로 최순실 씨라는 걸 박원오 전 전무의 제안으로 알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채널A 11월 9일)

그러나 최씨의 '사면장사'는 성사가 되지 못했다. 채널A는 "최씨 측의 무리한 요구와 이를 도저히 맞출 수 없다는 당시 한화의 검토 결과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전한다.

김승연 회장은 2014년 2월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을 선고받았고 현재도 집행유예 상태에 있다. 부실 계열사에 대한 부당 지원으로 회사에 손해를 끼친 혐의 등에 관한 것이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