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28년 전, 한국의 신문광고는 트럼프 대통령을 예상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도널드 트럼프가 제45대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되면서, 28년 전의 신문광고가 주목받고 있다. 심지어 한국 신문이다. 당시 이 신문에는 도널드 트럼프의 저서 ‘협상의 기술(The art of the deal)’에 대한 광고가 실렸다.

‘중앙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이 광고는 1988년 5월 15일, 한겨레 신문에 실렸다. 이날 한겨레 신문이 발행한 건 창간호였다. 네이버뉴스라이브러리의 검색결과 이 광고는 사회면 하단에 실려 있었다.

the

당시 출판사 김영사가 낸 광고는 도널드 트럼프를 “42세의 사업천재, 미국의 대통령감으로 지목받는” 인물로 소개했다. “맨하탄의 45층 트럼프타워, 초호화판 카지노호텔, 보잉727전용기, 1억불 요트, 프랑스제 헬리콥터, 침실 118개의 대저택, 파라다이스섬”등 그의 재산에 대한 설명도 있다. 독자들을 사로잡은 한 줄 카피는 이거다. “‘내 나이에 이보다 더 큰 것을 이룬 사람은 누구냐’고 큰 소리치는 오만과 배짱의 사나이. 그가 지금 당신을 기다리고 있읍니다.”

the

현재 이 책은 ‘거래의 기술 : 트럼프는 어떻게 원하는 것을 얻는가’란 제목으로 판매 중이다. 재출간 날짜는 2016년 5월 25일.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 선거 캠페인에서 화제가 되면서 출간된 듯 보인다. 책 설명에 따르면, “ 크게 생각하라, 항상 최악의 경우를 생각하라, 지렛대를 사용하라, 신념을 위해 저항하라 등 그만의 숨은 11가지 원칙”이 적혀있다고 한다.

th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