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이미 두 달 전, 한 초등학생이 트럼프의 승리를 예측했다(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9일 오후(한국시각), 주요 언론들과 조사기관의 예상을 뒤엎고 도널드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donald trump smile

허핑턴포스트 미국판의 예측 모델, 세계적 신용평가업체 무디스가 운영하는 '무디스 애널리틱스'의 예측, 6회 연속 미국 대선 승자를 정확히 예측한 '타임 포 체인지' 모델을 만든 에모리 대학의 정치학 교수 앨런 애브로모위츠 등은 모두 힐러리 클린턴의 승리를 예상한 바 있다.

그러나 아무도 트럼프의 승리를 예측하지 못한 건 아니었다. 보평초등학교 6학년 조준형 학생은 이를 알고 있었다.

donald trump smile

그는 지난 10월 19일 방송된 SBS '영재발굴단'에 출연해 차기 미국 대통령이 누가 될 것인에 대해 설명하는 강의를 진행했다. 조준형 학생은 강의를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미국의 대선 결과가 한국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그래서 여기에 대해 말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강의는 9월 1일 자료를 기준으로 진행됐다. 그는 우선 '한반도 정책'에 대해 언급하며 "미국 대선은 우리 삶을 바꿀 중대한 변화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클린턴은 오바마 정부의 기조를 바꾸지 않을 것이고, 트럼프는 주한 미군을 철수시키고 국방비를 요구하는 등 기존의 정책과는 전혀 다른 방향을 제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조준형 학생은 폭스뉴스가 공개한 도널드 트럼프와 힐러리 클린턴의 지지율이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는 것을 지적하며 "악재에도 불구하고 트럼프의 지지율이 무너지지 않는 이유"에 대해 설명했다. 이유는 크게 세 가지였다.

donald trump smile

1. "기존 정치인들에게 물들지 않았다"


트럼프는 기존 정치인과는 전혀 다른 행보를 보여 왔다. 미국인들이 기존 정치인에 대해 가지는 환멸과는 거리가 있는 인물이기 때문에 지지한다는 것.


2. "경제도 잘 했으니 정치도 잘 할 거야."


트럼프는 기업가 출신이다. 최근 16년 간 대통령들은 모두 원래부터 정치를 하던 사람들이었다. 이에 사람들은 기존의 정치인과는 다를 것이라는 기대로 트럼프를 지지한다는 것이다.


3. "그는 미국의 자존심을 되살릴 거야."


미국인들은 절실하게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어 주세요"라고 바라고 있다. 이것이 트럼프의 인기 비결이다.

이어 조준형 학생은 대권의 행방에 대해 자신의 예측을 공개했다. 그는 구글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얻은 예측임을 전하며 "관심이 많다면 검색량도 많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증명하기 위해 그는 지난 2011년 서울시장 선거 당시 박원순 (당시) 후보와 나경원 후보의 검색량을 비교 공개했다. 당선된 박원순 시장의 검색량이 더 많았다.

그렇다면 트럼프는? 조준형 학생은 "오차가 있을 수는 있다"고 말했으나 트럼프가 패배할 것이라는 뉘앙스는 전혀 보이지 않았다.

이날 방송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다시 볼 수 있다. 아래는 조준형 학생이 자신의 개인 유투브 채널을 통해 공개한 '미국 대선'의 강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