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힐러리 클린턴, "여러분이 느끼는 절망감을 나도 느낀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의 제45대 대통령선거에 출마했다가 역전패를 당한 힐러리 클린턴(민주당)은 9일(현지시간) "패배한 결과를 받아들여야 한다"면서도 "(패배의) 고통이 오래 갈 것"이라고 말했다.

클린턴은 이날 오전 뉴욕 맨해튼의 뉴요커호텔에서 선거 결과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면서 아쉬움을 토로했다.

hillary clinton

전날 저녁 뉴욕 맨해튼의 한 호텔에서 가족 및 측근들과 개표를 지켜봤던 클린턴은 패배가 확정된 뒤에 지지자들이 모여 있던 '제이콥 재비츠 센터'로 향하지 않았다.


또 승자가 된 도널드 트럼프에게 전화해 패배를 받아들인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지만, 클린턴이 공식 입장을 나타내지는 않았다.

이날 예정시간보다 1시간 10분 늦게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딸 첼시 등과 함께 단상에 오른 클린턴은 "오늘 새벽에 도널드 트럼프에게 축하한다는 전화를 했다"면서 "우리는 이 결과를 받아들여야 한다"며 패배를 공식 인정했다.


이어 "트럼프가 우리 모두를 위한 성공적인 대통령이 되기를 희망한다"면서 "우리의 민주주의는 평화로운 정권 교체에 달려 있다"고 덧붙였다.

클린턴은 성원에도 불구하고 승리하지 못한 데 대한 미안한 마음도 전했다.

"여러분이 느끼는 절망감을 나도 느낀다. 고통스럽다. 이는 상당히 오래 갈 것"이라면서 예상치 못한 패배의 충격에서 헤어나지 못했음도 시사했다.

하지만 그는 "이번 선거가 한 사람을 위한 선거가 아니었다. 한번의 선거를 위한 것도 아니었다"고 덧붙였다.

hillary clinton

그러면서 미국의 가치를 지켜나가는 것이 중요하며, 더 좋고 더 강한 나라를 만들어가는 게 우리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또 여성 대통령이 되지 못한 안타까움도 밝힌 뒤 "곧 누군가가 유리천장을 깰 것이다.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빠를 수 있다"며 희망도 전했다.

클린턴보다 10분 먼저 단상에 오른 팀 케인 부통령 후보는 "주요 정당의 대선 후보가 된 것만으로도 클린턴은 역사를 만들었다"며 아쉬움을 달랬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