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로스앤젤레스 대선투표소 인근에서 총격전이 발생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미국 대선 투표일인 8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 주 로스앤젤레스(LA)에서 동쪽으로 약 48㎞ 떨어진 아주사의 한 투표소 인근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최소 3명이 다쳤다.

이날 총격은 오후 2시께 아주사 지역 4번가와 오렌지 애비뉴에서 발생했으며, 경찰은 현재 중무장한 총격 용의자를 쫓고 있다고 밝혔다고 로스앤젤레스 타임스(LAT)를 비롯한 지역 언론들이 보도했다.

구체적인 사건 발생 장소와 범행 동기 등은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고 언론들은 전했다.

LAT는 경찰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총격 희생자들이 투표소로 향하던 중 총격사건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투표소 근처에서 소총으로 무장한 한 남성을 발견했고, 이 남성은 경찰을 향해 최소 20발 이상을 발포한 것으로 전해졌다.

곧바로 응사에 나선 경찰은 주택가로 도주한 용의자를 쫓고 있다. 총격전으로 다친 경관은 없다고 LAT는 보도했다.


LA 카운티 경찰국 제프 스크로긴 반장은 "총격 용의자는 1명으로 보인다"면서 "상황이 현재 매우 급박하게 돌아가고 있다"고 했다.

LA 카운티 소방국 관계자는 "총격 사건으로 아주사 지역 주민 4명이 총에 맞아 병원으로 후송됐다"면서 "이들의 부상 정도는 정확하게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가운데 1명은 병원으로 옮겨진 뒤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총격 사건이 발생하자 아주사 유니언 교육청은 관내 초등학교와 중학교를 봉쇄했다. 사건 발생 인근 지역의 탁아소와 유치원도 역시 문을 닫았다.

투표하러 온 주민들은 봉쇄된 투표소 안에 갇혀 불안에 떨었다고 CNN 방송이 전했다. 투표소에는 유권자 약 30명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LA 카운티는 유권자들에게 아주사 투표소를 제외한 다른 투표소를 찾아달라고 부탁한 바 있다.


LA 카운티는 유권자들에게 총격전이 벌어진 아주사의 달튼 초등학교와 기념공원 투표소가 아닌 다른 투표소를 찾기를 조언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