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정유라로 추정되는 SNS에는 '청와대 진돗개'에 대한 언급도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인쇄

'비선 실세' 최순실(60·구속)씨가 청와대를 수시로 드나든 것으로알려진 가운데 그의 딸 정유라(20·개명 전 정유연)씨의 것으로 추정되는 SNS 계정으로 '청와대 출입'을 암시한 댓글이 발견돼 새삼 눈길을 끈다.

해당 댓글은 정씨가 지난해 11월부터 올해 4월께까지 반려견에 관심이 많은 사람이 모인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다른 사람들과 대화 형식으로 주고받은 댓글 중 하나다.

e

정유라씨 것 추정 SNS 캡처

'정유연'이라는 이름의 작성자는 올해 4월 3일 해당 페이지에 "임신과 파양 다시 한 번 생각해주세요. 개 20마리 키우는 저희 집에서…아이가 걱정되신다면 강아지를 애초부터 키우지 마세요"라며 강아지 파양 비판 글을 올렸다.

이에 한 네티즌은 "동사무소 이런 데서 노는 공무원들로 행정시스템만 갖춰도 애견 사육공장 폐쇄할 수도 있을 텐데, 이래서 뭐든 직접 해야 하나 봐요"라며 "아니꼬우면 본인이 대통령해야죠ㅜㅜ"라는 농담조로 정부를 비판했다.

그러자 '정유연'씨는 "대통령님 본인 개도 관리 못 하시는데 ㅋㅋ ㅜㅜ"라면서 "진짜 한국 가서 그 좁은 데 그 작은애들이 맥아리 한 개도 없이 오뉴월 팥빙수마냥 퍼져 있는 거 보고 진짜 집에 오면서 눈물이 훌쩍 나더라구요"라는 댓글로 맞장구를 친다.

234


실제로 박 대통령은 취임식이 열린 2013년 2월 삼성동 사저를 떠나면서 주민으로부터 진돗개 두 마리를 선물 받아 암컷에 '새롬이', 수컷에 '희망이'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2014년 신년 연설 후 기자들과 질의·응답에서 박 대통령은 "제가 나가고 들어올 때 (진돗개가) 꼬리를 흔들며 반겨준다"고 전하기도 했다.

정씨의 어머니 최씨가 비선 실세로 행세하며 국정에 개입하고 청와대를 검문도 받지 않고 수시로 드나든 의혹이 제기된 터라 '정유연'이라는 네티즌이 "대통령님 본인 개도 관리 못 하시는데…한국 가서 보고…집에 오면서 눈물이 나더라"는 내용은 허투루 넘길 수만은 없는 대목이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는 최씨가 청와대를 아무런 제한 없이 출입한 것 아니냐는 이른바 '프리패스' 의혹을 확인하고 있다.

최씨를 차에 태워 청와대로 이동시킨 의혹을 받는 제2부속실 이영선 전 행정관은 지난달 29일 소환 조사를 받았다.

청와대 무단출입을 돕거나 방조한 의혹을 받는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도 수사 선상에 올라 있다.

해당 계정으로 단 다른 댓글에서도 계정 주인이 정씨임을 뒷받침하는 대목들이 다수 나온다.

정씨는 자신을 견종의 전문 지식을 갖고 교배·번식을 하는 전문가를 뜻하는 '브리더(breeder)'라고 소개했다. '화이트 셰퍼드'를 자신이 브리딩했다고 밝히거나 '알래스칸 클리카이' 사진을 올리기도 했다. 모두 국내에선 잘 볼 수 없는 희귀종이다.

"독일에 거주한다. (개) 11마리를 데리고 한국 가려고 계획 중이다. 한국은 아직 브리더란 직업이 인정받지 못해서 조금 망설이고 있다", "(2015년) 12월에 들어가려고 했는데 한국은 역시 일자리 구하기가 쉽지 않네요"라는 댓글도 눈에 띈다.

해당 계정이 정씨를 사칭한 '페이크 계정' 중 하나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페이스북의 경우 본인 확인 등 절차가 없어 개인정보를 임의 기재해도 계정 개설이 가능하다.

해당 계정이 글을 올렸다고 표시된 날짜와 실제 작성 날짜가 다를 가능성도 있다. 페이스북에는 게시물을 올린 후 날짜를 변경하는 기능도 있다.

이 계정은 정씨의 SNS 계정에서 '막말' 논란이 일었던 지난달 19일 삭제돼 현재 진위 확인은 어렵다.

하지만 해당 글은 여러 사람이 정보를 공유하는 페이지에 올라온 타인의 게시물에 댓글 형식으로 달렸고, 타인과 대화한 내용이라 다른 모든 이들의 글까지 임의로 조작하는 것은 사실상 불가능에 가깝지 않으냐는 의견이 많다.

Close
최순실 검찰 출두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