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수지가 선택한 겨울 아우터로 아주 쉽게 패셔니스타 되는 법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겨울은 아우터다. 추위도 막아야만 하지만 아우터만 잘 고르면 누구나 패셔니스타가 될 수 있다. ‘차가운 공기가 피부에 닿는 감촉’ 때문에 겨울을 좋아한다고 말해서일까. 수지는 로맨틱한 분위기로 달아오르는 연말, 겨울과 은근히 잘 어울린다. 드라마 ‘함부로 애틋하게’ 에서도 눈발 날리는 배경으로 수지의 겨울 패션만 눈에 들어왔던 것도 한몫한다. 겨울을 코앞에 두고 수지가 선택한 겨울 아우터로 아주 쉽게 스타일링하는 팁과 게스의 겨울 화보를 함께 공유한다.

1. 다운 점퍼 vs 경량 패딩

역대급 한파라는 소식이 들려온다. 올겨울도 매서운 칼바람을 막아줄 패딩이 거리를 점령할 예정. 넉넉한 핏의 패딩 점퍼와 스키니진은 누구라도 실패확률이 적은 조합이다. 올해는 사이하이 부츠로 조금 더 과감한 스타일링에 도전해볼 것. 지금부터 가볍게 입는 경량패딩은 두꺼운 아우터 안에 함께 입으면 제대로 추위를 막아준다.

수지의 선택. 수지는 ‘단단이’ 다운점퍼를 선택했다. 엉덩이를 살짝 덮는 길이, 베이지색에 검은색 포인트로 주머니와 견장 디테일을 살린 스포츠 패딩. 실내에서는 가볍게 입고 외출할 땐 다운점퍼 하나만 걸쳐도 스타일과 보온성 모두 간단히 공략하는 방법.

downjumperps

2. 오버사이즈 코트 vs 하프코트

지난해 ‘가능한 한 더 크게’로 유행의 중심이었던 오버사이즈핏 코트가 올해는 조금 달라졌다. 남자친구 코트를 빌려 입은듯했던 넉넉한 품보다는 페미닌한 실루엣을 은근히 살리는 것이 포인트. 옷장 깊숙이 두었던 오래된 하프코트는 커다란 머플러나 털목도리만으로 다양한 스타일을 연출 할 수 있다.

수지의 선택. 수지는 따듯한 크림색 터틀넥 니트와 화사한 핑크색 오버사이즈 롱코트를 입었다. 어깨는 딱 맞게, 몸에는 A라인으로 자연스럽게 떨어지는 우아한 핏으로 여성미를 살렸다. 바지와 스커트 모두 어울리는 종아리 중간 길이로 고르면 코디하기 쉽다.

pinkcoatps

3. 퍼 자켓 vs 가죽 자켓

퍼 자켓은 자칫 뚱뚱해 보이거나, 나이 들어 보여서 피하게 된다. 그럴 땐 발랄한 패턴의 퍼 자켓을 고르고, 퍼가 부담스러운 입문자라면 컬러로 포인트를 주는 조끼를 선택하라. 타이트한 가죽 팬츠와 선글라스는 퍼 자켓과 가장 잘 어울리는 아이템. 박시한 가죽자켓은 니트와 레이어드하면 아직까진 추위를 막아주지만, 한겨울엔 한 치수 큰 무스탕 점퍼와 부츠컷 데님으로 캐주얼하게 코디해 볼 것.

수지의 선택. 별 패턴이 들어간 와인색 퍼 자켓과 사선으로 커팅된 크롭 부츠컷 데님을 매치했다. 흰색 앵클부츠는 두꺼운 블록힐을 선택해 포멀한 느낌을 주면서 머리부터 발끝까지 지루할 틈 없는 코디를 완성.

furjacketps

4. 야상 vs 항공점퍼

밀리터리 자켓, 야상 점퍼는 캐쥬얼한 데님부터 포멀한 와이드팬츠, 롱스커트까지 대충 걸쳐도 어떤 옷과 코디해도 패셔너블해 보이는 스테디 아우터. 비슷한 느낌에 더 ‘힙’한 스트릿 스타일을 내는 항공점퍼도 패피들의 필수 아이템이다. 원피스, 앵클부츠와 코디해 꾸민듯 안꾸민듯 평범하면서 스타일리쉬한 ‘놈코어’룩을 완성해보자.

수지의 선택. 평범해 보이는 야상 점퍼가 후드의 핫핑크 퍼로 화려함을 더했다. 급하게 나가야 할 때 맨얼굴에 수지의 빨간 와인립스틱만 발라도 남자친구를 설레게하는 데이트룩으로 손색없다.

jumperwfurps

* 이 콘텐츠는 게스의 지원으로 제작된 네이티브 애드 (Native AD)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