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대선 투표권 없는 괌 주민들의 비공식 투표 결과에 미국의 관심이 쏠린 이유

게시됨: 업데이트됨:
GUAM2
Gettyimage/이매진스
인쇄

미국령 괌은 대선에 영향을 주지 못한다. 주민들은 시민권자이지만 투표권이 없다는 건 이상하다. 그보다 더 특이한 사실은 1984년부터 지금까지 괌 주민들의 비공식 투표가 항상 대선 승자를 맞혀왔다는 것이다.

태평양에 있는 미국령 섬 괌에서 치러진 오늘 비공식 미국 대선 투표에서는 민주당 후보 힐러리 클린턴이 압승했다.

8일(현지시간) 미 의회전문지 더힐 보도에 따르면 이날 괌 비공식 투표에서 클린턴이 득표율 71.63%, 공화당 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득표율 24.16%를 각각 얻었다.

괌에서는 대선일에 자체적으로 비공식 투표를 시행해 그 결과를 미국 본토 선거 결과가 나오기 전에 발표한다. 비공식 투표의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괌 주민 3만여 명의 표심은 항상 주목을 받았다고 더힐은 전했다.

Close
힐러리 클린턴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