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순실이 '빅딜 정부 승인을 받아주겠다'며 삼성에 직접 돈을 요구한 정황이 포착됐다 (MBC)

게시됨: 업데이트됨:
CSS
MBC
인쇄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이자 국정농단 파문의 당사자인 최순실씨가 삼성과 한화의 '빅딜'에 대해 정부 승인을 받아주겠다며 삼성으로부터 직접 거액을 요구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MBC가 보도했다.

MBC뉴스데스크는 8일 "최씨가 삼성과 한화의 빅딜에 대한 정부 승인을 받아주겠다며 삼성에 직접 거액을 요구한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이 '빅딜'은 지난 2014년 11월 삼성 테크윈과 삼성 탈레스 등 삼성의 방산업체 계열사 4곳을 한화에 매각한 것을 말한다.

보도에는 최씨가 정부의 승인 과정에 개입했다는 정황이 포착됐고 최씨가 직접 삼성 측에 돈을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는 내용이 담겨있다.

방산업체 매각은 방위사업법에 따라 정부의 승인을 얻어야 합니다.

정부는 불과 3개월 뒤, 약 1조 원대에 달하는 삼성의 방위사업 매각을 전격 승인했고, 이로 인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자금에 숨통을 트일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검찰이 삼성의 방산업체 매각에 대한 정부 승인 과정에 최순실 씨가 직접 개입한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검찰은 삼성의 방산업체 매각을 돕는 대가로 최 씨가 승마협회 회장사로 삼성전자를 끌어들인 뒤, 딸 정 씨에 대한 지원을 강요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후 삼성의 정 씨에 대한 지원은 일사천리로 이뤄졌습니다. (MBC뉴스 11월8일)

보도에 따르면, 검찰 관계자는 최씨가 청와대 등을 통하지 않고 직접 삼성 측으로부터 돈을 받아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알선수재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는 것.

최근 삼성 측도 "최 씨가 승마지원을 조건으로 갈취에 가까운 자금지원을 요청했다"는 입장을 검찰에 밝혔다고 MBC는 보도했다.

다만 검찰이 포착했다는 최씨의 개입 정황에 대해 구체적인 내용은 직접 언급되지 않았다.

삼성은 최씨와 최씨의 딸 정유라씨가 세운 '코레스포츠(현 비덱스포츠)'에 약 35억원을 특혜 지원한 의혹을 받고 있다.

삼성이 최씨 모녀에 직접 100억원 가까운 돈을 지원했다는 증언도 새롭게 나온 상황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