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로버트 할리가 미국에 가면 통역이 필요한 이유(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로버트 할리 씨가 지난 11월 4일 SBS의 '백년 손님 자기야'에 출연해 미국 입국심사를 할 때 통역을 불러야 했던 사정을 설명했다.

해당 방송에 따르면 할리 씨의 아내는 결혼과 함께 미국 국적을 취득한 반면, 할리 씨는 이후 한국인으로 귀화해 지금 한국 국적이라고 한다.

incheon asian game dressage

그래서 입국 심사를 할 때 아내는 '미국 시민'이라 쓰인 곳으로, 할리 씨는 '방문객' 쪽으로 입장한다고.

문제는 할리 씨의 외모와 영어. 겉모습은 미국 사람인데 국적은 한국이라 입국 심사에서 좀 더 까다롭게 물어보는데, 한국에 하도 오래 살아서 '귀화'(Naturalization) 등의 어려운 단어가 곧바로 떠오르지 않는다고 한다.

incheon asian game dressage

그래서 결국 통역을 불렀다는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