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근혜가 마침내 '거국중립내각'을 수용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AND JUNG
박근혜 대통령이 8일 오전 '최순실 사태'로 인한 정국 혼란을 수습할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국회의장실을 방문, 정세균 국회의장과 대화하고 있다. |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과 정세균 국회의장은 8일 국회의장실에서 13분 간 회동을 하고 '최순실 비선실세 국정개입 파문' 사태수습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박 대통령은 그간 야권에서 제안하고 여권에서도 수용하는 입장을 보였던 '거국중립내각'과 '책임총리' 안을 받아들이겠다는 입장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박 대통령은 정 의장과 회동에서 "국회가 총리를 추천해주면 총리로 임명할 것"이며 "총리가 내각을 통할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기존의 김병준 국민대 교수의 국무총리 내정을 사실상 철회하겠다는 것이자 '거국중립내각'과 '책임총리' 안을 수용하겠다는 것을 의미한다.

정세균 의장은 박 대통령에게 "총리의 권한이 명확해야 한다"며 "야당이 반대하는 인사를 총리로 임명해서는 안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Also on The Huffington Post

Close
국회의장과 13분 면담하고 국회를 떠난 박근혜 대통령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