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어저께TV] '비정상' 박해진, 덕후 철학 '한 수 배웠습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박해진이 덕후로서의 소신을 밝히며 공감을 얻었다. 1800켤레의 운동화 뿐 아니라 프라모델, 인테리어에까지 관심을 가지며 취미왕임을 입증한 박해진. 하지만 취미 활동에 대한 나름의 철학을 밝히며 건전한 취미 활동의 가이드를 제시했다.

1

7일 방송된 JTBC '비정상 회담'에는 한국 대표로 배우 박해진이 출연했다. 박해진은 "1800켤레의 운동화를 모은 나, 비정상인가요?'를 안건으로 상정했다.

박해진은 "어려서 집안 형편이 안좋았다. 친구들이 나이키 운동화를 신을 때 그 모습이 너무 부러웠다. 그래서 내가 나이키 운동화를 살 수 있는 형편이 되자 사기 시작했다"고 운동화 덕후가 된 이유를 밝혔다.

이어 박해진은 "운동화를 신지는 않고 소장만 한다. 신는 운동화는 따로 있다. 거실, 방, 신발장까지 운동화가 자리를 차지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박해진은 취미 활동에 대한 소신을 밝혔다. 그는 "일단 다른 사람들에게 피해를 줘서는 안된다. 또 취미가 생계를 위협해서는 안된다"고 나름의 기준을 밝힌 뒤 "취미로 마음의 안식을 얻을 수 있다면 취미 생활도 의미가 있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박해진은 이날 중고거래를 위한 깨알 팁도 전수했다. 그는 "중고 거래를 하기 전 전화 번호를 검색하면 사기꾼인지 아닌지 알 수 있다"고 했고, 자신이 중고 거래에 실패했던 사례를 밝히며 "오리지날을 알고 있어야 사기를 안당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단순히 운동화를 모으는 것이 아닌 그 역사까지 줄줄 꿰고 있었던 박해진. 덕후로 손색없는 모습을 보였다. 자신의 취미 활동에 대해서도 예찬론 뿐 아니라 부정적인 면까지 밝히며 솔직한 토론자의 모습을 선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