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극우 성향 글 퍼 나른 '최순실 사단'이 청와대에 입성했다(JTBC)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일명 '최순실 사단'으로 알려진 비선 조직의 실체가 드러났다. JTBC의 7일 보도에 따르면, 김한수 행정관을 포함한 '최순실 비선조직' 내 9명이 2012년 당시 박근혜 후보 대선 캠프 내에서 최순실 씨가 국정 전반에 개입할 수 있도록 도왔을 뿐만 아니라, 이후 모두 청와대에 입성했다는 정황이 나왔다.

sdf

JTBC에 의하면 대선 당시 선대위 디지털 전략기획 실장을 맡았던 박철완 씨는 대선 직전 박근혜 당시 후보 관련 의혹을 해명하는 'Truebank'라는 사이트를 발견했고, 도메인을 추적한 결과 명의자가 마레이 컴패니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마레이 컴패니는 김한수 행정관이 2012년 운영했던 개인 회사로, 최순실 씨가 사용한 것으로 알려진 태블릿 PC를 개통한 업체다.

이에 박 씨는 "당시 박근혜 후보의 치부를 드러낼 우려"가 있다며 해당 웹사이트를 폐쇄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웹사이트 운영자들을 통제할 권한이 없다며 거부당했다고 밝혔다. 심지어 권영세 종합상황실장도 비선 조직에 관여할 수 없었다며, 이 조직이 "하늘과 하늘," "천의 천" 등 으로 불릴 정도였다고 덧붙였다.

해당 조직 내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진 인물들은 태블릿 PC 주소록 내에 '춘차장'으로 저장되어 있던 고 이춘상 전 보좌관과 '김팀장'으로 저장된 김한수 행정관 등이며, 이들은 일베 등 특정 극우성향 사이트의 게시물을 모니터링하고 퍼 날랐을 뿐만 아니라, 야권 의원의 소셜미디어를 사찰하고, 상대 후보에 대한 네거티브를 담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박근혜 후보 캠프에서는 극우 성향 사이트 활용을 공식적으로 금지했지만, "열성 지지자를 더 끌어내"기 위해 비선조직이 이를 비공식적으로 이용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이 비선조직은 문재인 당시 후보의 안경과 의자가 고가의 제품이라는 네거티브를 담당했다는 의혹도 받았다.

한편, 이 비선조직이 소셜미디어를 활용한 것은 대선 캠프 후에도 이어졌다. JTBC가 입수한 청와대 뉴미디어정책실 인터넷 모니터링팀의 카카오톡 자료에 의하면 이들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희화화한 글과 더불어 극우 성향 사이트에 올라온 글을 김한수 선임행정관에게 보고한 바 있다.

이어 이 모든 내용이 최순실 씨에게 전달됐을 것이라는 의혹도 제기됐다. 뉴미디어정책실에서 취합된 내용은 홍보수석실에 보고하는 것이 통상적인 절차지만, 이는 모두 홍보수석을 거치지 않고 부속실에 바로 보고됐다. JTBC는 박근혜 대선 캠프 내 비선 조직의 조직도나 부속실로 바로 보고했다는 정황을 봤을 때 사실상 최순실 씨가 이 비선 조직의 꼭대기에 자리했을 것이라고 생각된다고 전했다.

sf

한편, 청와대 뉴미디어 정책실의 한 홍보 요원은 "극우 성향 사이트뿐만 아니라 여러 사이트를 확인하며, 극우 성향 사이트 게시물을 공식 보고한 것이 아니다"라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