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민주당이 12일 '대규모 장외투쟁'에 나선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12일 '국회'를 떠나 '거리'로 나선다.

민주당은 다가오는 주말인 12일 오후 2시 외부시민단체 등이 주도하는 민중총궐기대회에 맞춰 전국당원보고대회라는 이름으로 대규모 독자집회를 열기로 하고, 6일 오후 최고위원회의에서 관련 상황을 논의했다.

일단은 '촛불'과 거리를 두기 위해 낮시간대로 정했으며, 장소는 청계광장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다.

별도 특검과 국정조사, 김병준 국무총리 내정 철회 및 국회 추천 총리 수용, 대통령의 2선 후퇴를 조건으로 '정권퇴진 운동' 가능성까지 공언한 상태에서 장외투쟁을 벌임으로써 압박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리려는 포석인 셈이다.

윤관석 수석대변인은 최고위 후 기자들과 만나 "현재까지는 당 보고대회 후 열리는 범시민대회에는 의원들의 개별 합류 쪽으로 생각하고 있다"며 "추후 결합 및 참여 강도를 높일지 여부는 이번주 박근혜 대통령의 답변에 달렸다"고 말했다.

당 핵심인사는 "12일 집회를 기점으로 루비콘강가까지 가는 것임은 분명하다"며 "퇴진운동의 시작을 알리는 집회가 될지, 요구사항의 관철을 위한 집회가 될지는 정국상황에 달려 있다"고 전했다.

5일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 백남기 농민 영결식에 지도부 등 대거 참여하긴 했지만, '최순실 파문'에 따른 당 주도의 장외투쟁은 이번이 처음이어서 향후 대여전선의 향배를 가를 중요한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당 지도부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전날 집회에서 확인된 '촛불민심'의 뜻을 잘 정리해 정치권이 빠른 시일내에 해결하자는데 의견을 모았다고 윤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지도부는 이번 한주간 박 대통령의 총리 지명 철회와 국회추천 총리 수용을 통한 2선 퇴진 요구에 집중키로 기조를 정리했다.

윤 수석대변인은 청와대가 추진하고 있는 대통령과 여야 대표간 회담과 관련, "현재 아무런 답도 없는 상태에서 영수회담을 하는 건 민심에 답하는 게 아니다"라면서 "촛불은 더 커지고 타오를텐데, 대통령이 요구조건에 대한 답이 없는 상태 아니냐"며 요구조건에 대한 대통령의 '화답'이 선행돼야 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Close
'박근혜 퇴진하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