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핀란드가 "2030년까지 석탄 화력발전, 법으로 금지"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CLIMATE CHANGE
Shutterstock / stocker1970
인쇄

핀란드가 오는 2030년까지 석탄을 이용해 전기를 생산하는 것을 법으로 금지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까지 미국 오리건주와 캐나다 온타리오주 등 지역 정부 차원에서 석탄을 활용한 화력발전을 법으로 금지한 경우는 있지만, 국가 차원에서 석탄 화력발전을 금지하기로 한 것은 핀란드가 처음이다.

올리 렌 경제장관은 지난 3일 핀란드 최대 일간지인 '헬싱긴 사노마트 (Helsingin Sanomat)'와의 인터뷰에서 현재 정부가 준비 중인 에너지 및 기후 관련 국가전략에서 석탄 이용을 금지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것으로 현지 언론이 6일 보도했다.

핀란드 정부는 내년 3월 에너지·기후에 관한 새로운 국가전략을 공개할 예정이다.

렌 장관은 인터뷰에서 석탄을 이용한 전력 생산 금지를 여성에 대한 참정권 부여에 견주어 의미를 부여하면서 이 같은 조치가 핀란드의 청정에너지 기술을 획기적으로 발전시킬 것이라고 내다봤다.

석탄은 온실가스를 대거 방출하는 에너지원으로, 전 세계 모든 국가가 전력생산에서 석탄 사용을 감소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하지만 이 같은 제안에 대해 반대 의견도 제기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핀란드의 대표적 전력회사인 '핀란드 에너지(ET)' 고위 관계자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석탄 사용을 법으로 금지하는 것을 논의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면서 "그러한 노력은 전력생산업자들에게 실질적인 보상을 하지 않으면 성공할 수 없을 것이다. 중앙정부가 그렇게 무모하게 예산을 사용할 수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석탄 사용은 과거 사용분의 일부분에 그칠 정도로 감소했고 이런 경향은 미래에도 계속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핀란드는 작년 기준으로 전체 전력 생산량의 8%를 석탄을 이용한 화력발전으로 생산하고 있다.

Close
기후변화 정상회의 COP21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