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최순실의 변호를 맡은 이경재 변호사가 '촛불 집회'에 당부의 말을 남겼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penguin

현 정권의 '비선실세'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의 변호를 맡은 이경재 씨는 지난 4일 시위대에게 당부를 남겼다고 한다.

최씨 변호인인 법무법인 동북아의 이경재(67·사법연수원 4기) 대표변호사는 직권남용 공범 및 사기미수 혐의로 최씨가 구속된 이튿날인 4일 오전 서초구 정곡빌딩에서 기자들을 만나 잇따라 집회가 열리는 상황에 대해 아래와 같이 말했다.

"큰 환란과 파동이 우리나라 전체가 많은 경험과 교훈을 얻는 장이 되지 않느냐"

"집단 스트레스를 푸는 효과가 있다면 괜찮지만 오래 지속돼서는 안되며 촛불집회는 질서가 지켜져야지 파괴적 시위가 되어서는 안된다"

특히 그는 최 씨의 변호와 수사에 대해서는 아래와 같은 말도 남겼다.

"국민의 지탄을 받는 사람을 변호한다고 비난을 받고 여러모로 압박이 굉장히 심하다"

"변호인이 여론 압박을 받아 변론을 포기할 수는 없는 것이고 마치 이런 것을 변론해서는 안되는 것처럼해서는 안된다"

"부인하는 것도 피의자의 권리이며 부인한다고 더 나쁘다고 하면 '원님재판'이 아니냐"

"진술에만 의존하는 시대는 지났고 검찰은 과학적 증거로 사실관계를 확정하라"

"형사소송법에는 자백을 강요하지 말라고 되어있고 자백에는 허위 자백도 있을 수 있다"

"(최씨가) 다 내가 했다고 했을 때 허위자백이 들어있다면 나중에 제대로 조사했다고 하겠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