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새누리당에 '탈당' 문의 전화가 전국적으로 쇄도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 비선실세 국정개입 파문에 따른 새누리당의 내분이 당 저변으로 빠르게 확산하는 모습이다.

복수의 당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전국 17개 시·도당 사무실은 물론 개별 당협과 국회의원회관 사무실 등에 탈당절차와 관련한 문의전화가 쇄도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사상 초유의 국정농단 사태를 둘러싼 정황이 하나둘씩 드러나고 여권의 구심이었던 박근혜 대통령의 지지도가 추락하면서 당의 최대 지지기반인 핵심 당원들 사이에서조차 심상치 않은 이탈 기류가 감지되는 것이다.

새누리당의 '간판'으로는 정권 재창출을 기대하기는 어렵다는 상황인식이 그만큼 팽배한 상황임을 의미한다.

특히 여권 전체가 총체적 '난파' 위기를 맞고 있는 와중에 당마저 사태 수습을 위한 결속은커녕 주류와 비주류 간 분열상마저 보이고 있어 당원들의 위기의식을 더욱 부채질하고 있다.

무엇보다 전통적인 보수여당의 '텃밭'인 영남권, 그중에서도 박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이라고 할 수 있는 대구·경북(TK)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 사진 하단에 기사 이어집니다.

Close
새누리당 대국민사과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경북 지역의 한 당협 관계자는 6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많게는 하루 서너 건씩 전화가 올 때도 있다"면서 "당이 중심을 잡으라는 정도의 애정 어린 질책으로 그치면 다행인데, 요즘엔 '이 정당에 더는 기대가 없다'며 탈당을 요청하는 전화도 상당한 게 사실"이라고 말했다.

대구 지역의 한 의원실 관계자는 "심지어 지난 4·13 공천 파동 속에서도 대구 당원들만큼은 '어려움에 빠진 대통령을 잘 보호하라'는 목소리가 주를 이뤘는데, 최근에는 오히려 앞장서 대통령을 비호해온 소위 '진박' 의원들의 당협을 중심으로 탈당 문의가 쇄도한다고 한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상대적으로 '반박'(반 박근혜) 성향이 강한 서울·수도권은 더욱 상황이 심각해 보인다.

한 서울 지역 의원실 관계자는 "대통령의 첫 번째 사과 방송이 나간 이후에는 몇 시간 동안 지역 사무실 전화선을 빼놔야 할 지경이었다"고 전했고, 한 경기권 의원 측은 "본인들의 탈당에 그치는 게 아니라 의원도 탈당할 것을 요구하는 당원들도 상당수여서 다독이는 데 애를 먹고 있다"고 토로했다.

관건은 이같은 탈당 문의가 실제 얼마나 행동으로 이어지느냐다.

통상 총선, 대선 등 전국단위 선거가 있는 해에는 선거를 전후로 무더기 입·탈당이 이뤄지곤 한다. 입후보자들의 독려로 선거 직전 대거 가입했다가, 선거 후 당비 납부 등의 번거로움을 이유로 탈당하는 게 반복되는 것이다.

이런 맥락에서 시·도당별로 월평균 두자릿 수 단위의 탈당은 통상적인 수준이라는 것이다.

실제 지난달 전국적으로 집계된 주평균 탈당자 수는 100여명 안팎으로, 이례적이라고 보기는 어려운 수준이라고 당 핵심 관계자는 전했다.

하지만 영남권의 한 지역 단위에서는 '최순실 파문'이 정점에 이른 지난 한주 통상적인 수준의 2배에 이르는 탈당계가 제출됐다는 소식도 전해지면서 '탈당 도미노'의 그림자가 점차 짙어지는 모습이다.

한 수도권 중진 의원은 "그나마 지금은 새누리당 외의 마땅한 보수의 선택지가 없어서 약간의 주저함이 있는 것 아니겠냐"면서 "소위 제3 지대라도 가시화하면 탈당 러시를 막기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Close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파문' 대국민담화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