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20만 촛불집회' 후 대통령이 고민하고 있는 '후속 조치'의 내용은?

게시됨: 업데이트됨:
E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이 이번 주를 '최순실 정국'의 분수령으로 보고 사태 수습을 위한 후속 조치를 잇따라 내놓을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박 대통령은 일단 '김병준 카드'를 거부하는 야권을 상대로 전방위 설득 노력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주말인 5일 서울 도심에서 '햐야 촉구' 촛불 집회(주최측 20만명, 경찰 추산 4만3천명)가 열렸고, 오는 12일에는 더 큰 집회가 예고돼 있다.

리얼미터 여론조사 결과 지난 4일 대국민 담화에 대해 '진정성이 없어 수용하기 어렵다'는 답변은 57.2%를 기록했고, '미흡하나 수용한다'는 응답은 28.6%, '대국민 사과로 받아들이기에 충분하다'는 응답은 9.8%로 집계됐다.

박 대통령은 이런 여론의 흐름을 인식하고, 야당 지도자를 직접 만나 설득하고 사회 각계각층의 지도자급 인사들과 만나 조언을 구하는 방안을 고심 중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번 주가 정말 중요하다는 점에서 큰 액션이 있어야 한다"면서 "박 대통령은 김 총리에게 힘을 싣겠다는 의지를 직접 밝히고, 야당을 설득할 수 있는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여야 영수회담' 성사 여부와는 별도로 대국민 담화에서 빠진 '책임총리 보장'과 '2선 후퇴' 의사를 직접 밝히는 방안도 고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또다른 관계자는 "대통령께서 담화에서 밝힌 대로 각계각층의 목소리를 듣는 자리를 빨리 마련할 것"이라면서 "김 내정자에게 권한을 대폭 이양하겠다는 뜻을 직접 밝히는 기회를 마련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설명했다.

그럼에도 '김병준 카드'가 끝내 받아들여지지 않는다면 결국은 김 내정자를 포기하고 야당이 요구하는 대로 국회에서 추천하는 총리를 임명해 거국중립 내각을 구성하는 수순으로 갈 수밖에 없다는 관측도 나온다.

이에 대해 청와대 한 참모는 "금주가 분수령인 만큼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하고 국민의 평가를 받겠다"고 말했다.

Close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파문' 대국민담화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