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Oh!쎈 톡]'SNL8', "강도높은 최순실 풍자? 트렌디한 이슈"

게시됨: 업데이트됨:
E
tvN
인쇄

tvN 예능프로그램 'SNL 코리아8'(이하 SNL8)이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강도높은 패러디로 눈길을 끌었다. 시청자들은 "'SNL'의 정치 풍자 부활"이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5일 방송된 'SNL8'에서는 호스트로 가수 겸 방송인 솔비가 출격한 가운데 최순실 게이트와 국정 농단의 현실을 풍자했다. 마침 이 날 오후에는 서울 광화문에서 대규모 촛불집회가 열렸던 바다.

u

풍자는 코믹하지만 날카로웠다. 솔비는 오프닝에서 "온 우주의 기운을 모았다"며 독특한 포즈로 전위예술을 펼쳤더. 유세윤은 '그리스 로마 신화' 코너에서 최순실의 딸 정유라로 변신했다. "엄마 어디에요? 곰탕 먹고 있어?", "우리 엄마 누군지 몰라? 엄마 빽도 능력인 거 몰라?", "나 이따 광화문 갈거야. 가지 말라고? 왜 거기 무슨 일 있어요?"라는 등의 대중을 들끓게 정유라의 말들을 되짚었다. 말을 탄 채 "엄마 신발 한 짝 찾으러 왔다"고 외치는 모습은 그야말로 블랙코미디의 한 장면.

'SNL 나이트라인'에서는 일일앵커로 분한 솔비와 함께 '최순실 게이트'를 집중적으로 다뤘다. 독일로 출장을 갔던 김준현은 "(그 분이)그렇게 빨리 들어올 줄 몰랐다"고 말문을 연 뒤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한 최근 뉴스를 전했다. 앵커로 나온 탁재훈은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담화를 떠올리게 만들었다. '질문을 받지 않았다'는 사실을 강조, 반복해 웃음을 자아냈다.

'2016 이웃 VS 1980' 코너에서는 2016년대 정상훈에 집에 집주인으로 등장한 김민교가 최순실과 똑같은 분장을 하고 등장했다. 정상훈은 김민교에게 "아니 독일에 계신다더니 언제 돌아오셨데요?"라는 대사를 쳤다. 또 김민교는 "죽을죄를 지었습니다"라는 대사와 함께 정상훈의 "와이프가 곰탕 끓여 놨다. 먹고 가라"는 말에 "곰탕? 다 먹어도 돼요?"라고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최순실이 첫 조사를 받았을 당시 곰탕을 먹은 것과 관련한 패러디가 이어졌다. 김민교의 벗겨진 신발은 프라다가 아닌 프라도 명품 신발이었다.

'SNL8'의 큰 축은 사실 정치 현실 풍자였다. 오랜만에 이를 상기시킨 방송이었다는 평. 시청자들은 앞으로의 방송에 대한 기대감도 내비치고 있다. 이미 지상파와 케이블을 아우르는 각종 예능과 드라마가 최순실 게이트 풍자 패러디를 선보이고 있는 상황. 여기에 'SNL8'이 시원하면서도 뜨거운 한 방을 보탰다고 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솔비는 "저도 요즘 미술작업하면서 대중과 멀어졌다고 생각했었는데, 더욱 가까워져서 너무 좋다. 그냥 콩트로만 끝나는 게 아니라 사회적인 메시지를 담아 국민들의 마음을 속시원히 긁어줘서 너무 좋았다"라고 이번 편에 출연한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SNL8' 관련 한 관계자는 "'SNL'의 성역 없는 정치 풍자가 부활한 것인가?"란 질문에 "앞으로의 방송에 대해 '어떻게 하겠다'라고 공식적인 언급을 하긴 어렵다"라며 "'SNL'이 트렌디한 이슈를 잘 포착하고 짚어나가는 방송이기에 가능한 그림"이라며 말을 아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