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근혜 대통령이 재벌 기업들과 짜고 쳤다는 소름 끼치는 정황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최순실 씨는 현재 박근혜 대통령의 사주로 안종범 전 경제수석과 함께 53개 대기업에 774억 원을 출연하도록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런데, 재벌들은 과연 정권이 무서워서 아무런 대가 없이 움직인 걸까?

프레시안이 이 거래에 대가성이 있었다는 걸 짐작할 수 있는 조사 결과를 내놨다.

프레시안은 재벌들이 미르, K 스포츠재단에 입금을 완료한 시기와 박근혜 대통령의 발언을 비교해봤다.

입금 일자

미르재단 : 2015년 10월 26일

K스포츠재단 : 2015년 12월 24일 ~ 2016년 1월 12일-선데이저널(9월 29일)

프레시안은 입금이 완료된 10월 26일과 1월 13일에 박근혜 대통령이 무슨 발언을 했는지 찾았다.

10월 27일 : 미르재단 입금 완료 다음 날

박근혜 대통령 '2016년도 예산안 시정 연설'에서 국회에 아래와 같이 부탁했다.

- 경제 활성화법 처리 : 서비스 산업 발전 기본법(서비스발전법), 관광진흥법, 의료법, 국제 의료 지원법 처리

- 5대 노동 개혁법 처리

-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등 FTA 비준 - 프레시안(11월 3일)

1월 13일 : K스포츠재단 입금 완료 다음날

- 노동 개혁법 처리

- 경제 활성화를 위한 서비스발전법 및 '원샷법'(기업 활력 제고 특별법) 처리.

- 이 당시 이미 한중 FTA는 비준되었고 관광진흥법, 국제 의료 지원법은 통과된 후다. - 프레시안(11월 3일)

허핑턴포스트가 확인 한 결과 이는 사실이다.

yonhap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서명운동까지 해가며 기업에 유리한 법안을 밀어붙인 이유가 이보다 확실하게 드러날 순 없다.

yonhap

프레시안은 전경련 회장단이 황교안 국무총리와의 만찬에서 요구한 걸 살펴보면 대통령의 요구와 기업들의 요구가 그 순서까지 일치한다고 밝혔다.

2015년 11월 19일 전경련 회장단은 황 총리에게 이런 요구를 했다.

"이번 국회 회기 내에 경제 활성화 법안, 노동 개혁 5대 법안, FTA 비준 동의안이 처리될 수 있도록 정부가 나서달라."

두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