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중고교 학생들도 거리로 나서 '박근혜 하야' 외쳤다(화보)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교복을 입은 중·고교생들도 거리로 나와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고 나섰다.

광화문광장에서 백남기 농민 영결식과 박근혜 정권 퇴진 집회가 잇따라 열린 5일 오후 세중문화회관 앞에서는 500여명의 중고생들이 모여 어른들 못지않은 목소리로 박 대통령 하야와 교육제도 개선을 촉구했다.

참가 학생들은 억압적인 공교육과 입시제도가 자신들을 거리로 나서게 했다며 입을 모았다. 이 같은 분노를 폭발시킨 것은 '비선 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이화여대 부정입학 의혹이다.

자신들을 억압해온, 살얼음판 경쟁을 강요하는 입시제도를 거치지 않고도 정씨가 '비선'인 어머니의 후광을 등에 업고 '사다리'의 정점인 일류대학, 이대에 입학했다는 점을 이들은 두고 볼 수 없다고 했다.

서울의 한 예고 2학년생이라는 A양은 "세월호와 함께 가라앉은 친구들도, 엉망이 돼버린 이 나라에서 앞으로 살아가야 할 사람도, 정유라의 이대 부정입학으로 피해를 본 것도 우리"라면서 "이번 사태는 어른들이 아닌 바로 우리 학생들의 일이기에 집회에 나왔다"고 말했다.

발언자로 나선 박기쁨(전북 부안고 2학년)군은 "우리가 새벽까지 학원에 잡혀 1점이라도 올리려 안간힘을 쓸 때 누군가는 돈과 권력으로 손 하나 까딱하지 않고 일류대학에 들어갔다"면서 "박 대통령은 국민의 배신감을, 치 떨리는 통한을 안다면 이른 시일 안에 하야해 달라"고 말했다.

  • 1
    연합뉴스
    중고생연대 소속 학생들이 5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 앞 계단에서 '최순실 국정개입' 등 현 시국에 대해 시국선언을 하고 있다.
  • 2
    연합뉴스
  • 3
    연합뉴스
  • 4
    연합뉴스
  • 5
    연합뉴스
  • 6
    연합뉴스
    5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박근혜 정권 퇴진' 집회가 열리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