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일간지 '첫 사설'이 나왔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박근혜 대통령의 퇴진을 요구하는 종합일간지 첫 사설이 나왔다. 바로 경향신문이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대통령 지지율 5%를 기록했다. 경향은 대통령이 더 이상 권력 행사를 할 수 없고, 해서도 안 된다고 판단했다.

경향신문 11월5일 사설의 발췌해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지금 주권자인 시민은 박 대통령에 대한 지지를 철회했다. 재충전하고 복구하기에는 너무 늦었다. 통치의 원천이 고갈되었고 대통령은 권력을 행사할 정당성을 완전히 잃었다. 그러나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박 대통령이 국정을 이끌어가기를 시민이 원하지 않고 있다는 사실이다. 이게 중요하다. (중략) 박 대통령이 국정책임을 맡는다는 전제하의 막후 통치, 수렴청정, 총리 내치·대통령 외치의 실험은 매우 위험하기도 하고 현실적이지도 않다. 대통령 권력으로부터 자유롭지 않으면 누굴 내세우든 대통령 대리인에 불과하고 대리인으로는 국정을 책임 있게 이끌 수 없기 때문이다. 박 대통령은 이 엄연한 현실을 받아들여 즉시 사임을 선언해야 한다" (경향신문, 11월5일)

42

** 클릭하면 전체화면으로 볼 수 있습니다.

통상 사설이 3개의 주제를 토대로 나눠져 쓰이는 것을 감안하면 이번 경향의 사설은 전면을 통틀어 쓴 '격문'에 가깝다. 일간지에서 한 번 주장한 것을 되돌리기 어려운 점을 고려하면, 경향은 향후 논조 역시 '박근혜 대통령 퇴진'으로 논조를 정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다른 언론사의 톤은 다소 상이하게 나타났다. 한겨레는 5일 사설에서 박 대통령의 '사과'가 미흡하다며 경고를 보냈다.

국민 인내엔 한계가 있다. 자꾸 시기를 놓치고 내용도 빈약한 수습책으로 위기를 벗어나려 해선 안 된다. 역대 최악의 지지율이 무얼 뜻하는지 박 대통령은 심각하게 고민해야 한다. 빨리 국정에서 손을 떼고 최순실씨와의 모든 관계를 솔직하게 국민에게 고백하지 않으면 박 대통령의 정치적 미래는 없다. (한겨레, 11월5일)

조선일보는 "박 대통령 담화 미흡했고 야당 반응은 지나치다"며 사과 내용에 부정적인 생각을, 야당의 거국 내각 주장 등은 과하다는 뜻을 표시했다.

대통령이 근본적 해법을 내놓지 않고 미련을 못 버린 채 이렇게 조금씩 물러서다간 정말 벼랑 끝에 설 수 있다. (중략) 야당은 거국내각을 요구하더니 여당이 수용하자 거부했다. 대통령과 야당 대표 회동도 공식화되기 전에 미리 걷어차면 어떻게 하자는 것인가. 야당의 행태도 점점 도를 넘고 있다. (조선일보, 11월5일)

중앙일보 역시 대통령의 사과가 충분하지 않다는 점을 지적하며, 대통령이 정국을 풀려는 해법을 내놓지 않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의 추미애 대표는 김 총리 후보자의 지명을 철회하고 국회에 총리 지명권을 넘기라고 했는데 박 대통령은 일언반구 답하지 않았다. 이런 중요하고도 시급한 정치 현안을 생략한 채 “대통령의 임기는 유한하지만 대한민국은 영원하다” “국민들께서 맡겨주신 책임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하겠다”는 아리송한 얘기를 했다. 권력으로 나라를 망쳐놓고 아직도 권력에 미련이 남은 걸까. 박 대통령이 만사 제쳐놓고 국정 운영의 2선으로 후퇴해야 나라를 구출할 희미한 실마리라도 잡힐 것이다. (중앙일보, 11월5일)

Close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파문' 대국민담화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