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서울서 백남기 씨 장례-박 대통령 퇴진 촛불집회 열린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42
연합뉴스
인쇄

최순실 '비선 실세' 의혹 진상규명과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2차 주말 촛불집회가 5일 서울 도심에서 열린다. 작년 11월 경찰 물대포에 맞은 뒤 숨진 고(故) 백남기 농민 장례도 치러진다.

백남기 투쟁본부는 이날 오전 8시 백씨 시신이 안치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생명과 평화 일꾼 고 백남기 농민 민주사회장' 발인식을 진행한다.

발인에 이어 오전 9시부터는 명동성당에서 염수정 추기경 집전으로 장례 미사가 진행된다. 시신은 백씨가 쓰러진 종로1가 르메이에르 빌딩 앞으로 운구돼 현장에서 노제를 치른 뒤 오후 2시 광화문 광장에서 영결식을 거행한다.

42

24

이후 시신은 백씨가 살던 전남 보성으로 옮겨진다. 6일 오전 9시 보성역에서 노제를, 오전 11시에는 광주 금남로에서 노제를 각각 치르고서 광주 망월동 5·18 구묘역에 백씨를 안장할 예정이다.

오후 4시부터는 민중총궐기 투쟁본부 등 진보진영 여러 시민사회·노동단체가 주관하는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 문화제가 광화문 광장에서 개최된다.

문화제는 공연과 시국연설 등으로 이뤄지는 1부 행사로 시작해 종로와 을지로를 거쳐 광화문 광장으로 돌아오는 행진, 이후 2부 행사로 진행된다.

비선 실세 의혹으로 박 대통령 비판 여론이 높아 이날 집회에는 상당한 인원이 집결할 것으로 예상된다. 주최 측은 많게는 10만명이, 경찰은 3만∼4만명이 광화문에 모일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경찰은 가능한 한 시위대를 자극하지 않고 유연하게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다만 주최 측이 신고한 행진 경로가 주요 도로인 세종대로를 지난다는 이유로 금지 통고한 터라 행진이 강행되면 양측 간 충돌이 우려된다.

경찰은 이날 220개 중대 2만여명을 집회 관리에 투입할 계획이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