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박근혜 대통령이 지시했다'는 증언이 또 나왔다. 이번에는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차관이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KIM
연합뉴스
인쇄

최순실씨의 '수족 노릇'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김종 전 문화체육관광부 2차관이 새로운 증언을 내놨다. 박근혜 대통령이 누슬리를 직접 챙겼다는 것. 박 대통령이 직접 지시했다는 얘기다.

김 전 차관은 4일 서울경제신문과의 전화 인터뷰에서 "(박근혜 대통령이) 누슬리를 접촉해보라고 했다"고 말했다고 이 신문이 보도했다. 누슬리는 최순실씨가 세운 더블루K와 양해각서(MOU)를 맺고 평창동계올림픽 시설 공사에 뛰어들었던 스위스 전문 건설사다.

보도에 따르면, 김 전 차관은 "박 대통령이 평창올림픽 경기장 건설비용을 줄여보라"는 취지로 이렇게 말했다며 "대통령이 누슬리를 밀어주라는 것은 아니었다"고 밝혔다.

서울경제신문은 "그럼에도 김 전 차관의 이 발언은 박 대통령이 누슬리를 직접 챙겨 결과적으로 최순실씨의 평창올림픽 이권 개입 시도에 연결됐다는 점에서 그냥 지나칠 수 없는 부분"이라고 지적했다.

pgh

최순실씨와 김종 전 차관, 그리고 누슬리로 이어지는 관련 의혹의 내용은 이렇다.

ㄱ씨는 평창 올림픽 경기장 관중석과 부속시설을 만드는 3000억원대 ‘오버레이 사업’을 스위스 전문 건설회사 누슬리에 맡기자고 조직위에 제안한 사람도 김 장관이라고 밝혔다. 이후 문체부도 박근혜 대통령의 회의 발언이라며 누슬리를 검토해보라는 의견을 조직위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누슬리가 한국 영업권을 더블루K에 주는 회의에 안종범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과 김종 문체부 2차관이 참석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상태다. 더블루K는 최순실씨 소유의 회사다. (경향신문 11월2일)

경향신문 기사에 등장하는 ㄱ씨는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에 있었던 인물로,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김 전 차관의 '지시'로 조직위원장에서 쫓겨났다고 증언한 바 있다.

조 회장이 당시 누슬리의 입찰신청을 거부하고 국내 건설사인 대림건설과 수의계약을 맺어 최순실씨 측의 눈 밖에 났다는 의혹도 제기되어 있는 상태다.

조 회장은 4일 자신이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장에서 갑작스럽게 물러난 배경에 최순실이 있다는 보도에 대해 "90% 맞다"고 말했다.

한편 구속영장이 청구된 안종범 전 청와대 정책조정수석은 '박근혜 대통령이 대기업 회장들에게 직접 자금 출연을 요청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한겨레에 따르면 미르·케이스포츠 재단은 애초 10대 그룹이 600억원을 출연하는 것으로 규모가 잡혔으나 박근혜 대통령이 이를 ‘30대 그룹이 1000억원을 내도록 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밝혀지고 있다.

의혹에 연루된 당사자들의 입이 조금씩 열리고 있는 셈이다. '박근혜 대통령이 지시했다'는 쪽으로 말이다.

Close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파문' 대국민담화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