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어저께TV] '삼시세끼' 에릭, 느리지만 미워할수없는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느리지만 맛도 환상적, 게다가 심성까지 고우니 어찌 예뻐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

에릭은 지난 4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삼시세끼' 어촌편3에서 무려 7시간에 걸쳐 저녁을 만들어내는 '거북이' 면모로 보는 이들을 폭소케 했다.

특히나 점점 지쳐가는 투덜이 이서진의 모습이 함께 그려지면서 에릭의 거북이 면모는 그야말로 가장 큰 웃음 포인트 중 하나였다.

에릭의 거북이 면모는 아침부터 시작됐다. 아침 메뉴를 호박죽으로 선택한 에릭은 이서진이 고구마 밭에 나가있는 사이 호박죽 만들기를 시작했다. 목표는 오전 중 호박죽 완성.

하지만 요리 장인 에릭은 호박죽을 오전 중에 만들어내지 못했다. 기어이 12시가 넘어서야 호박죽이 완성됐고 '삼시세끼' 3인방은 점심 같은 아침을 먹어야 했다.

이건 약과였다. 클라이맥스는 바로 저녁이었다. 막내 윤균상이 잡은 물고기를 보던 에릭은 이서진이 팬에게 선물받은 초밥틀을 이용하자고 아이디어를 냈고 두 사람은 초밥 준비를 시작했다.

회를 뜰 줄 알았던 에릭은 초밥 위에 올릴 회를 뜨기 시작했다. 물고기는 총 5마리. 저녁을 제때 먹기 위해선 회를 빨리 뜨는 것이 관건이었다.

그러나 에릭이 누군가. 한땀한땀 정성의 장인이 아니던가. 물고기 한 마리 회 뜨기까지 에릭은 오랜 시간 정성을 들여 회를 떴고 그럴수록 저녁 시간은 늦어졌다.

결국 에피타이저 초밥, 그리고 이서진이 먹고 싶어한 보쌈을 먹기까지 무려 7시간이 걸렸다. 게다가 마지막으로 국수를 만들어 먹은 시간은 늦은 새벽.

5

이처럼 요리는 늦지만 에릭을 미워할 수 없고, 아니 더 예뻐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첫 번째로 보증된 맛 그리고 착한 심성 때문이다.

졸음을 깨고 새벽 늦게 에릭이 만들어준 국수를 맛본 이서진은 야밤에 보조개를 만개하며 "맛은 있네. 이러니 뭐라 하지도 못하겠고"라면서 에릭의 요리 솜씨를 인정해 웃음을 자아냈다.

게다가 심성은 또 어떤가. 에릭은 이서진에게 방석을 깔아줬고 이런 에릭을 보며 이서진은 "'꽃보다청춘'에 가야 한다. 어른을 잘 모실 줄 안다"며 폭풍 칭찬했다.

방송 말미에는 느린 속도가 미안했던지 직접 노량진 수산시장에 가 장어 손질하는 방법 등을 배우는 모습도 그려졌다.

비록 거북이 같지만 맛도 좋고, 마음씨도 고운 거북이를 누가 미워할 수 있을까.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