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미국 대선 하루 전 '알카에다 테러' 기획 첩보가 입수됐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US ELECTION
CBS News
인쇄

001년 '9.11 테러'를 자행한 알카에다가 다음 주 미국 대선을 하루 앞두고 테러를 기획하고 있다는 첩보가 입수돼 미 정부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4일(현지시간) 미 CBS 방송에 따르면 미 정보당국은 알카에다가 대선 하루 전인 오는 7일 미국 내 3개 주(州)에서 테러를 저지를 가능성이 있다는 정보를 최근 입수해 정부 합동테러대응팀에 급히 전파했다.

해당 3개 주는 뉴욕과 텍사스, 버지니아로 구체적인 테러 위협 대상이나 장소는 확인되지 않았다.

정보당국에서 현재 테러 위협의 실체와 신빙성에 대해 정밀 조사를 하고 있지만, 미 정부는 일단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경계를 대폭 강화하도록 관계 기관에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 연방수사국(FBI) 요원은 "테러대응팀과 국토안보 관련 기관들은 어떤 위협에도 잘 대처할 수 있도록 철저한 경계 및 대응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FBI는 연방 및 주 정부 카운터파트와 긴밀히 협력하며 매일 테러 관련 정보를 공유, 평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FBI는 이번 테러 위협과 별개로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투표소가 자생적 테러리스트인 '외로운 늑대'(lone wolf)나 극단주의 성향을 띠는 '소버린 시티즌'(sovereign citizen) 등의 공격대상이 될 수 있다는 판단 아래 금주 초 지역 일선 경찰에 투표장 주변 경계를 강화할 것을 주문했다.

Close
도널드 트럼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