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현대기아차 국내점유율 60%가 무너졌다(10월 기준)

게시됨: 업데이트됨:
24
연합뉴스
인쇄

파업으로 인한 생산 차질과 수입차 증가 등 영향으로 현대·기아자동차의 월간 국내 점유율이 사상 처음으로 50%대로 떨어졌다.

한때 도로 위 자동차 5대 가운데 4대를 차지했던 현대·기아차는 점유율 70%에 이어 60%마저 무너지면서 안방 사수에 비상이 걸렸다.

4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 10월 한달간 현대·기아차를 포함한 국내 완성차 5개사와 수입차(상용 제외), 타타대우, 대우버스의 판매를 합친 월 시장 수요는 14만8천78대로 이 가운데 현대·기아차는 8만7천220대다.

현대·기아차는 각각 31.9%, 27.0% 점유율로 합산 58.9% 점유율을 기록했다.

hyundai

나머지 국내 완성차 점유율은 한국지엠 11.3%, 르노삼성 9.0%, 쌍용 6.4% 등이었고 수입차(상용 제외)가 13.9%를 차지했다.

현대·기아차의 내수 점유율은 한때 80%에 육박할 정도로 안정적이었지만, 2014년 처음으로 60%대로 내려앉았다.

올해 1월에는 71.6%로 순조롭게 출발했지만, 뚜렷한 신차가 없는 상황에서 개별소비세 인하마저 끝나면서 내리막길을 걸었다.

특히 파업에 따른 생산 차질 여파가 컸던 것으로 회사는 파악하고 있다.

현대·기아차는 파업 기간 각각 14만2천여대, 10만8천여대의 생산 차질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했다.

hyundai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파업으로 적기에 차량이 제대로 공급되지 못한 것들이 많았다"며 "생산 차질에 따른 일시적 현상으로 다음 달에는 다시 60%대로 회복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현대차는 최근 사전계약 신기록을 세운 그랜저가 신차 돌풍을 일으키기를 기대하고 있다.

올해 1~10월 누적 점유율은 65.6%로 아직 60% 중반에 머물고 있다.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