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여자친구 = 가슴": 유세윤의 '공익광고'가 잘못된 간단한 이유(영상)

게시됨: 업데이트됨:
인쇄

이것은 개그맨 유세윤의 광고회사 '광고백'이 만들었다는 '공익광고'다.

스포츠월드에 따르면, 국제구호개발 NGO '굿네이버스'를 패러디한 '광고백 굿러버스 캠페인'이라는 이름의 이 광고는 지난해 만들어졌으나 몹시도 불쾌한 내용으로 올해까지도 큰 화제가 되고 있다.

일단 이 광고의 취지는 이렇다.

'연애를 하면서 한 번쯤 겪게 되는 몸과 마음 사이의 남녀 심리를 유쾌하고 기발하게 그렸다'

정말 그럴까. 직접 보자.

영상은 중반까지 여자의 '가슴'만 쳐다보며 데이트를 하는 유세윤의 모습이 내내 그려진다. 유세윤이 "만나는 애 있잖아이ㅆ"라고 소리 지르며 탁자를 미친 듯이 두드리는 장면은 '일상적인 데이트'랍시고 포함돼 있다.

그리고 이 '공익광고'의 화룡점정은 '결론'이다.

가슴만 쳐다보는 유세윤에게 여자친구(아프리카TV BJ윤마)는 "너 오늘 내 눈 한 번도 안 쳐다봤던 거 알아?"라며 화를 내는데,

광고는 난데없이 이런 결론을 제시한다.

'여자는 때로 질투를 느낍니다. 자신의 몸에도. 질투 나지 않게 해주세요 *^^*'

e

한 네티즌은 유튜브 댓글을 통해 영상의 문제를 정확하게 지적했다.

여자를 섹스돌 취급하나 가슴이랑 사귀고 싶으면 실리콘을 사귀어서 같이 다니던가... 왜 인격체랑 사귄다는 느낌 하나도 안 들고 가슴이랑 사귄다는 듯한 광고를 내지... 여성은 자신의 몸에도 질투를 하는 게 아니고 상대가 나를 인격체가 아닌 실리콘 덩어리로 취급하는게 화나는게 아닌가요? 저건?

"이걸 광고라고 만드냐" "광고의 의도나 목적을 모르겠다" "이게 공익광고라는 게 사실이냐?" 등등 불쾌하다는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오늘도 이렇게 '여혐 광고' 리스트에 또 하나가 추가됐다.

Close
페미니즘 패션 아이템 23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