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내일 오후 '박근혜 퇴진' 2차 주말 촛불집회가 열린다. 주최측은 5만명을 예상하고 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ARK GEUN HYE
A protester holds a placard and a candle during a rally, calling for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to step down in downtown Seoul, South Korea, Wednesday, Nov. 2, 2016. South Korean prosecutors requested an arrest warrant for a longtime friend of Park on Wednesday over allegations of influence-peddling and other activities that have triggered a huge political scandal that threatens Park's leadership. The placard reads: "Park Geun-hye should step down." (AP Photo/Ahn Young-joon) | ASSOCIATED PRESS
인쇄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에 대한 진상규명과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촛불집회가 5일(토요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다. 이번 사태가 불거진 이후 주말에 열리는 두 번째 대규모 시위다.

4일 경찰과 시민단체에 따르면 민중총궐기투쟁본부 등 시민사회단체들은 5일 오후 4시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 박근혜 2차 범국민행동' 문화제를 개최한다.

경찰은 통상 사전에 정보망을 가동해 집회 규모를 대략 예상한다. 참가 인원과 집회 분위기 등에 따라 경비대책이 달라진다. 인력과 장비를 얼마나 투입할지, 어느 지점에 경찰력을 집중할지 등이다.

그러나 '최순실 국정농단 파문'이 불거진 이후 촛불집회는 규모 예상이 어려워 경찰은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주최 단체들이 참가자 조직에 나서는 기존 집회와 달리 단체들과 무관한 시민들이 대거 참가하는 양상이기 때문이다.

park geun hye

앞서 10월29일 열린 1차 주말 촛불집회는 주최 측 신고 인원이 2천명이었다. 경찰은 대통령 비판 여론이 고조되는 점을 고려해 최대 4천명 수준을 예상했다. 뚜껑을 여니 경찰 추산으로만 1만2천명(주최 측 추산 2만명)이 참가했다.

이런 흐름은 2008년 전국을 뜨겁게 달군 광우병 촛불집회 초반 모습을 떠올리게 한다. 당시에도 소규모로 계획된 집회에 어린 학생과 '유모차 부대' 등이 자발적으로 가세한 것이 국민적 관심을 불러일으키는 중요 계기가 됐다.

이번 파문에 대한 여론의 분노가 워낙 강한 터라 5일 2차 집회 규모는 한층 커질 전망이다. 주최 측은 5만명, 경찰은 3만∼4만명 참가를 예상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이 4일 대국민담화를 발표하며 다시 한 번 사과했지만, 여론조사에서 지지율은 역대 대통령 최저치인 5%로 조사됐다.

집회가 격해지고, 일부 참가자가 청와대 방면 진출을 시도할 가능성도 있다. 경찰은 1차 집회와 마찬가지로 유연한 대응 기조를 유지하고, 시위대를 자극하는 일은 최대한 피한다는 방침이다.

광화문 광장 북단은 청와대를 목전에 두고 있어 경찰이 생각하는 '마지노선'인 만큼 그 이상을 시위대에 내주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경찰은 1차 집회에서도 광장 북단에 차벽을 설치해 만약의 사태에 대비했다.

park geun hye

다만 시위대와 충돌이 일어나더라도 살수차가 투입될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 이날은 작년 이맘때 경찰 물대포에 맞아 쓰러진 뒤 숨진 고(故) 백남기 농민 영결식도 예정된 터라 살수차가 등장했다가는 불에 기름을 붓는 격이 된다.

1차 집회에서 경찰은 시위대의 청와대 방면 진출을 차단했으나 "나라를 걱정하는 여러분의 마음을 이해한다"는 방송까지 해 가며 준법을 당부할 만큼 달라진 태도를 보였다. 이 표현은 이철성 경찰청장이 직접 주문했다고 한다.

지금까지는 집회가 과격 양상을 띨 것으로 내다볼 만한 분위기는 아닌 만큼 경찰은 당일 상황에 따라 최대한 유연하게 대응할 방침이다.

5일 집회와 행사는 오전 8시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열리는 백남기 농민 발인으로 시작한다. 오전 9시 명동성당에서 장례 미사가 치러지고, 이후 백씨가 쓰러진 종로1가 서린로터리까지 시신을 운구한 뒤 노제를 지낸다. 오후 2시부터는 광화문 광장에서 영결식이 거행된다.

박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2차 주말집회는 대학생과 청소년 등의 사전집회에 이어 오후 4시 광화문 광장에서 열린다. 주최 측은 청와대 반대쪽인 종로와 을지로 방면으로 행진을 신고했다.

그러나 경찰은 종로와 을지로 방면 행진은 세종대로를 통과한다는 이유로 금지할 방침이다.

Close
'최순실 국정농단' 촛불시위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