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uffpost Korea kr

국민의당은 "박근혜 대통령이 여전히 국민들의 분노를 읽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게시됨: 업데이트됨:
PJW
연합뉴스
인쇄

국민의당은 4일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담화에 대해 "여전히 국민들의 분노와 울분을 읽지 못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국민의당은 손금주 수석대변인 명의로 낸 논평에서 "대통령께서 대국민 사과를 하고 검찰수사를 수용하신 점은 늦었지만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면서도 "마치 최순실, 안종범이 자신과 무관하게 위법행위를 저지른 것인 양 울먹이는 모습은 오직 꼬리자르기로 비칠 뿐"이라고 비판했다.

또 국민의당은 박 대통령이 여야와 적극 대화하겠다고 밝힌 부분에 대해서도 "교과서적 수사에 불과하다"며 "국민들이 하야를 촉구하는 현 시점에서 어떠한 진정성이나 구체성을 찾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총리 지명 철회와 수사협조도 요구했다.

국민의당은 "대통령은 특검이든 검찰수사든 성역 없는 수사에 적극 참여하여야 한다"며 "대통령이 계속해서 최소한의 책임마저 회피하고 자리보전과 꼬리자르기에 연연한다면, 국민의당은 당 차원에서 하야, 탄핵의 길에 나설 수밖에 없다는 점을 경고한다"고 밝혔다.

pjw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검찰 수사에 최대한 협조하고 자신도 검찰 수사에 임할 것이며 특검 수사도 수용할 것이라고 말씀하신 것은 잘한 일"이라면서도 "최순실 사단과 안종범 사단들이 대기업의 발목을 비틀어 돈을 거둬 한 일이 국가경제와 국민의 삶을 위한 일이라고는 아무도 느끼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박 비대위원장은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지 미심쩍게 생각하지만 국민 반응도 주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Close
박근혜 대통령 '최순실 파문' 대국민담화
/
페이스북
트윗
AD
이 기사 공유하기
닫기
기존 슬라이드

수정 사항 제안